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어선 갈수록 흉포화…‘실효 대책’ 시급
입력 2016.10.10 (06:18) 수정 2016.10.10 (07: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어선들의 저항이 갈수록 흉포화, 조직화되면서 해경 단속 요원들의 인명 피해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사건이 터질 때마다 정부가 무기 사용과 기동전단 가동 등 대책을 내놨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한 건데요.

악순환을 끊을 방법은 없을까요?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해에 빽빽이 들어찬 중국 어선들.

단속을 피하기 위해 배 옆에 그물망을 쳐놓고, 뾰족한 쇠창살을 박아뒀습니다.

<녹취> "올라가! 뭐해!"

가까스로 배에 올라타면 몽둥이와 손도끼까지 휘두르며 격렬히 저항합니다.

<녹취> "(무기) 버려! 무릎 꿇어!"

아예 선단을 이뤄 배를 연결하는 이른바 연환계를 써 단속을 무력화하기도 합니다.

저항이 갈수록 흉포화, 조직화하고 있지만 우리의 단속 인력과 방식은 그대롭니다.

적은 인원으로 위험을 무릅쓴 채 어선에 올라타 일일이 검거하는 방식입니다.

이번 사건 역시 중국 어선 40여 척을 고속단정 2척으로 단속하다 벌어졌습니다.

<인터뷰> 조동수(3005함 단정장) : "'중국어선 간다'라는 무전을 들었습니다. (뒤돌아보니) 중국어선이 저한테 돌진하고 있었고요..."

2014년부터는 대형함정과 헬기 등으로 기동전단을 편성해 중국어선을 NLL 밖으로 몰아내는 방식을 도입했지만 인력부족으로 상시 가동을 못 하고 있습니다.

수차례 공언했던 무기 사용 방침도 현장에서는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선규(서해5도 중국어선불법조업대책 공동위원장) : "국토를 유린하고 있다는 거잖아요. 우리나라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위협할 때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죠. 총기를 사용하든 뭐든..."

대책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 적극적으로 불법 어로를 통제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中어선 갈수록 흉포화…‘실효 대책’ 시급
    • 입력 2016-10-10 06:20:39
    • 수정2016-10-10 07:25: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국 어선들의 저항이 갈수록 흉포화, 조직화되면서 해경 단속 요원들의 인명 피해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사건이 터질 때마다 정부가 무기 사용과 기동전단 가동 등 대책을 내놨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한 건데요.

악순환을 끊을 방법은 없을까요?

김소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해에 빽빽이 들어찬 중국 어선들.

단속을 피하기 위해 배 옆에 그물망을 쳐놓고, 뾰족한 쇠창살을 박아뒀습니다.

<녹취> "올라가! 뭐해!"

가까스로 배에 올라타면 몽둥이와 손도끼까지 휘두르며 격렬히 저항합니다.

<녹취> "(무기) 버려! 무릎 꿇어!"

아예 선단을 이뤄 배를 연결하는 이른바 연환계를 써 단속을 무력화하기도 합니다.

저항이 갈수록 흉포화, 조직화하고 있지만 우리의 단속 인력과 방식은 그대롭니다.

적은 인원으로 위험을 무릅쓴 채 어선에 올라타 일일이 검거하는 방식입니다.

이번 사건 역시 중국 어선 40여 척을 고속단정 2척으로 단속하다 벌어졌습니다.

<인터뷰> 조동수(3005함 단정장) : "'중국어선 간다'라는 무전을 들었습니다. (뒤돌아보니) 중국어선이 저한테 돌진하고 있었고요..."

2014년부터는 대형함정과 헬기 등으로 기동전단을 편성해 중국어선을 NLL 밖으로 몰아내는 방식을 도입했지만 인력부족으로 상시 가동을 못 하고 있습니다.

수차례 공언했던 무기 사용 방침도 현장에서는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허선규(서해5도 중국어선불법조업대책 공동위원장) : "국토를 유린하고 있다는 거잖아요. 우리나라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위협할 때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죠. 총기를 사용하든 뭐든..."

대책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중국 정부가 직접 나서 적극적으로 불법 어로를 통제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