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北 노동당 창당일…軍 감시 강화
입력 2016.10.10 (06:31)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한은 10년 전인 2006년 10월 9일 당 창당일을 하루 앞두고 첫 핵실험을 감행했습니다.

2000년부터 창당일에 네 차례 열병식이 진행됐고, 특히 지난해 열병식은 사상 최대 규모였습니다.

<녹취> 남성욱(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 : "기념일은 김정은 체제 우상화에 활용하는 수단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기념일이) 일종의 통치 기능을 하고 있다고 판단됩니다."

어제 1차 핵실험 10주년에다 오늘 노동당 창당일이 겹치면서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조만간 어떤 형태로든 무력 시위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과 강원도 원산 무수단 미사일 기지 등에서 이상 징후가 포착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군 당국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번갈아 해왔는데, 한 달 전 5차 핵실험을 했고, 지난달 20일 정지위성운반로켓용 대출력 엔진 지상분출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한미 양국은 정찰기 출격 횟수를 늘리고, 일본 내 미군기지에 배치돼 있는 최신예 지상감시정찰기 '조인트 스타즈'도 동원해 북한의 군사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오늘 北 노동당 창당일…軍 감시 강화
    • 입력 2016-10-10 06:31:58
    정치
 북한은 10년 전인 2006년 10월 9일 당 창당일을 하루 앞두고 첫 핵실험을 감행했습니다.

2000년부터 창당일에 네 차례 열병식이 진행됐고, 특히 지난해 열병식은 사상 최대 규모였습니다.

<녹취> 남성욱(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 : "기념일은 김정은 체제 우상화에 활용하는 수단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기념일이) 일종의 통치 기능을 하고 있다고 판단됩니다."

어제 1차 핵실험 10주년에다 오늘 노동당 창당일이 겹치면서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조만간 어떤 형태로든 무력 시위를 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과 강원도 원산 무수단 미사일 기지 등에서 이상 징후가 포착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군 당국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번갈아 해왔는데, 한 달 전 5차 핵실험을 했고, 지난달 20일 정지위성운반로켓용 대출력 엔진 지상분출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한미 양국은 정찰기 출격 횟수를 늘리고, 일본 내 미군기지에 배치돼 있는 최신예 지상감시정찰기 '조인트 스타즈'도 동원해 북한의 군사동향을 정밀 감시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