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틸리케호, 본격적인 전술 훈련 시작…수비 무게
입력 2016.10.10 (07:05) 수정 2016.10.10 (07:08)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이란과 치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을 이틀 앞두고 본격적인 전술 훈련에 돌입했다.

한국 대표팀은 10일 오전 테헤란시 외곽에 있는 코드스시 샤흐레 코드스 경기장에서 이란 입성 이후 두 번째 훈련을 끝냈다.

카타르전과 장거리 이동에 따른 피로 회복에 초점을 뒀던 첫날과 달리 이날은 전술 훈련에 주력했다. 1시간 30분가량의 이날 훈련은 대부분 비공개로 진행됐다.

23명 전원이 모습을 드러냈다. 카타르전에서 발목 부위를 차였던 손흥민도 축구화 끈을 다시 조이면서 다행히 부상자는 아무도 없는 모습이었다.

이날 훈련은 공격수와 수비수의 두 개조로 나눠 이뤄졌다.

대표팀은 여러가지 공격 변화를 빠르게 하려고 경기장의 3분의 2가량만을 사용했다. 수비조는 공격조들의 공격을 막아내며 구슬땀을 흘렸다.

대표팀은 혹시 모를 전력 노출을 막기 위해 등번호가 없는 유니폼을 입었다. 두 개조를 구분하기 위해 입었던 조끼도 바꿔가며 훈련했다.

이날 훈련의 초점은 수비였다.

수비수들은 이란의 돌파를 막기 위한 1대 1 대인 마크에 집중했다.

이어 상대 세트피스를 효과적으로 막아내는 연습도 진행됐다.

좌우 측면의 코너킥과 함께 페널티박스 바로 바깥에서 내줄 수 있는 프리킥 상황에 대비한 훈련에도 많은 시간이 할애됐다.

한국은 2014년 11월 친선경기로 열린 이란 원정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프리킥 한 방으로 0-1로 패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또 이란의 스로인이 위협적인 점을 고려해 우리 진영에서 스로인을 내줬을 때 흔들리지 않는 훈련도 전개했다.

훈련에 앞서서는 지난 6일 치렀던 카타르전의 경기 영상을 다시 보면서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10일에는 이란의 최근 경기에 대한 비디오를 꼼꼼히 보면서 이란 원정 무승 징크스 해법을 모색한다.
  • 슈틸리케호, 본격적인 전술 훈련 시작…수비 무게
    • 입력 2016-10-10 07:05:47
    • 수정2016-10-10 07:08:33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이란과 치를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을 이틀 앞두고 본격적인 전술 훈련에 돌입했다.

한국 대표팀은 10일 오전 테헤란시 외곽에 있는 코드스시 샤흐레 코드스 경기장에서 이란 입성 이후 두 번째 훈련을 끝냈다.

카타르전과 장거리 이동에 따른 피로 회복에 초점을 뒀던 첫날과 달리 이날은 전술 훈련에 주력했다. 1시간 30분가량의 이날 훈련은 대부분 비공개로 진행됐다.

23명 전원이 모습을 드러냈다. 카타르전에서 발목 부위를 차였던 손흥민도 축구화 끈을 다시 조이면서 다행히 부상자는 아무도 없는 모습이었다.

이날 훈련은 공격수와 수비수의 두 개조로 나눠 이뤄졌다.

대표팀은 여러가지 공격 변화를 빠르게 하려고 경기장의 3분의 2가량만을 사용했다. 수비조는 공격조들의 공격을 막아내며 구슬땀을 흘렸다.

대표팀은 혹시 모를 전력 노출을 막기 위해 등번호가 없는 유니폼을 입었다. 두 개조를 구분하기 위해 입었던 조끼도 바꿔가며 훈련했다.

이날 훈련의 초점은 수비였다.

수비수들은 이란의 돌파를 막기 위한 1대 1 대인 마크에 집중했다.

이어 상대 세트피스를 효과적으로 막아내는 연습도 진행됐다.

좌우 측면의 코너킥과 함께 페널티박스 바로 바깥에서 내줄 수 있는 프리킥 상황에 대비한 훈련에도 많은 시간이 할애됐다.

한국은 2014년 11월 친선경기로 열린 이란 원정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프리킥 한 방으로 0-1로 패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또 이란의 스로인이 위협적인 점을 고려해 우리 진영에서 스로인을 내줬을 때 흔들리지 않는 훈련도 전개했다.

훈련에 앞서서는 지난 6일 치렀던 카타르전의 경기 영상을 다시 보면서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10일에는 이란의 최근 경기에 대한 비디오를 꼼꼼히 보면서 이란 원정 무승 징크스 해법을 모색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