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9살 푸미폰 태국 국왕, 상태 불안정…인공호흡기 부착
입력 2016.10.10 (10:12) 수정 2016.10.10 (10:29) 국제
세계 최장수 즉위 기록을 보유한 푸미폰 아둔야뎃(89) 태국 국왕이 상태가 불안정해지면서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다고 현지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태국 왕실 사무국은 전날 밤 성명을 통해 의료진이 혈액을 투석하고 과도하게 분비되는 척수액을 빼내기 위해 삽관을 교체한 뒤 푸미폰 국왕의 상태가 불안정해졌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혈압이 간헐적으로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자 의료진은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다.

왕실 사무국은 푸미폰 국왕의 폐혈관을 확장하기 위한 약물을 투입한 뒤 맥박과 혈압이 다소 개선됐지만, 전반적인 증세가 불안정해 상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미폰 국왕은 앞서 지난 1일에도 심각한 혈액감염과 폐에 물이 차는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

푸미폰 국왕은 1946년 즉위해 70년간 태국을 통치해 와 세계 최장수 재위 기록을 갖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고열과 저혈압, 심장 박동수 증가 등 증세로 여러 차례 병원 신세를 지면서 건강 이상설을 낳았고 지난 1월 병원 치료 도중 휠체어에 탄 채 모습이 포착된 이후 5개월째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 89살 푸미폰 태국 국왕, 상태 불안정…인공호흡기 부착
    • 입력 2016-10-10 10:12:39
    • 수정2016-10-10 10:29:04
    국제
세계 최장수 즉위 기록을 보유한 푸미폰 아둔야뎃(89) 태국 국왕이 상태가 불안정해지면서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다고 현지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태국 왕실 사무국은 전날 밤 성명을 통해 의료진이 혈액을 투석하고 과도하게 분비되는 척수액을 빼내기 위해 삽관을 교체한 뒤 푸미폰 국왕의 상태가 불안정해졌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혈압이 간헐적으로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자 의료진은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다.

왕실 사무국은 푸미폰 국왕의 폐혈관을 확장하기 위한 약물을 투입한 뒤 맥박과 혈압이 다소 개선됐지만, 전반적인 증세가 불안정해 상태를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미폰 국왕은 앞서 지난 1일에도 심각한 혈액감염과 폐에 물이 차는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

푸미폰 국왕은 1946년 즉위해 70년간 태국을 통치해 와 세계 최장수 재위 기록을 갖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고열과 저혈압, 심장 박동수 증가 등 증세로 여러 차례 병원 신세를 지면서 건강 이상설을 낳았고 지난 1월 병원 치료 도중 휠체어에 탄 채 모습이 포착된 이후 5개월째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