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어르신 835명, 시각장애인 ‘이동 도우미’ 된다
입력 2016.10.10 (10:33) 수정 2016.10.10 (14:05) 사회
서울시는 시각장애인 지원과 50+(만50~64세)세대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 775명과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 60명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 775명은 시각장애인을 동행해 지하철 환승을 돕고 지하철역에서 인근 목적지까지 안내한다.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 대상이다. 시내 37개 역에서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4교대로 월 30시간 활동한다. 월 20만 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 60명은 시각장애인들이 병원진료 등을 위해 생활이동지원센터에 콜택시를 요청하면 운전과 승하차 등을 돕는다. 50∼64세의 1종 보통 운전면허 소지자가 대상으로, 하루 4시간씩 주5일을 근무하고 월 78만 6천 원을 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 50+포털(http://50plu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와 지원 신청은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의 경우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02-3273-6677, 8899),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는 서울시각장애인 생활이동지원센터 (☎ 02-2092-0001, 0008)로 하면 된다.
  • 서울시 어르신 835명, 시각장애인 ‘이동 도우미’ 된다
    • 입력 2016-10-10 10:33:04
    • 수정2016-10-10 14:05:07
    사회
서울시는 시각장애인 지원과 50+(만50~64세)세대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 775명과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 60명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 775명은 시각장애인을 동행해 지하철 환승을 돕고 지하철역에서 인근 목적지까지 안내한다.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 노인이 대상이다. 시내 37개 역에서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4교대로 월 30시간 활동한다. 월 20만 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 60명은 시각장애인들이 병원진료 등을 위해 생활이동지원센터에 콜택시를 요청하면 운전과 승하차 등을 돕는다. 50∼64세의 1종 보통 운전면허 소지자가 대상으로, 하루 4시간씩 주5일을 근무하고 월 78만 6천 원을 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 50+포털(http://50plu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와 지원 신청은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 도우미'의 경우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02-3273-6677, 8899), '시각장애인 콜택시 운영 서포터즈'는 서울시각장애인 생활이동지원센터 (☎ 02-2092-0001, 0008)로 하면 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