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빌 클린턴이 성폭행” 주장 여성들과 기자회견
입력 2016.10.10 (10:38) 국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9일(현지시간) 2차 대선후보 TV토론 직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성폭행이나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과거 음담패설 녹음파일 공개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가 경쟁자인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과거 성 추문 사건을 지렛대로 반격에 나선 모양새다.

트럼프는 이날 힐러리 클린턴과의 두 번째 TV토론을 약 90분 앞두고 토론장 인근 세인트루이스 포시즌스 호텔에서 폴라 존스와 캐시 셸턴, 후아니타 브로드릭, 캐슬린 윌리 등 여성 4명과 함께 등장했다.

브로드릭은 "트럼프가 일부 나쁜 말을 했을지 모르지만, 빌 클린턴은 나를 성폭행했고, 힐러리 클린턴은 나를 위협했다"며 "비교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로드릭은 1978년 클린턴 전 대통령의 아칸소 주지사 선거 자원봉사자로 일할 때 리틀록 호텔에서 클린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1999년 처음 주장했다.

존스는 1991년 리틀록의 한 호텔에서 당시 아칸소 주지사였던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인물이다.

윌리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1993년 백악관 집무실 쪽 복도에서 몸을 더듬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 트럼프 “빌 클린턴이 성폭행” 주장 여성들과 기자회견
    • 입력 2016-10-10 10:38:23
    국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9일(현지시간) 2차 대선후보 TV토론 직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성폭행이나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었다.

과거 음담패설 녹음파일 공개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가 경쟁자인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과거 성 추문 사건을 지렛대로 반격에 나선 모양새다.

트럼프는 이날 힐러리 클린턴과의 두 번째 TV토론을 약 90분 앞두고 토론장 인근 세인트루이스 포시즌스 호텔에서 폴라 존스와 캐시 셸턴, 후아니타 브로드릭, 캐슬린 윌리 등 여성 4명과 함께 등장했다.

브로드릭은 "트럼프가 일부 나쁜 말을 했을지 모르지만, 빌 클린턴은 나를 성폭행했고, 힐러리 클린턴은 나를 위협했다"며 "비교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브로드릭은 1978년 클린턴 전 대통령의 아칸소 주지사 선거 자원봉사자로 일할 때 리틀록 호텔에서 클린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1999년 처음 주장했다.

존스는 1991년 리틀록의 한 호텔에서 당시 아칸소 주지사였던 클린턴 전 대통령으로부터 "원하지 않는" 성관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하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인물이다.

윌리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1993년 백악관 집무실 쪽 복도에서 몸을 더듬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