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성동 “공직자 등 41%, ‘대선 뒤 창조경제 감사’ 예상”
입력 2016.10.10 (10:51) 수정 2016.10.10 (11:19) 정치
정부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 10명 가운데 4명은 내년 대선 이후에 감사원이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에 대한 감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변한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최근 2년 동안 감사원 감사를 받은 23개 중앙부처와 2개 지방자치단체, 7개 공공기관에 소속된 1,444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8∼25일 벌인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0일(오늘) 밝혔다.

감사원이 국가 최고 감시기관으로 거듭나는 데 필요한 것으로 응답자들은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47.2%)', '감사관의 전문성 보강 등 자질 향상(32.4%)', '감사원 구성원들의 청렴성(19.2%)'을 꼽았다.

감사원 조사 과정에 문제가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9.8%는 "그렇다('매우 그렇다' 8.3%, '어느 정도 그렇다' 61.5%)"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률은 28.4%였다.

구체적인 문제점은 '미리 결론을 내려놓고 감사(32.2%)', '무리한 강압 감사(19.1%)', '공공부문의 보신주의 조장(15.7%)', '정치적 목적에 따른 표적감사(13.9%)' 등의 순이었다.

특히 감사원 조사에 문제가 있다는 응답자의 59.3%(전체 응답자의 41.3%)는 내년 19대 대선 이후 박근혜 정부의 브랜드인 '창조경제' 관련 국정과제에 대해 감사원이 감사에 착수할 것('매우 그렇다' 15.3%, '어느 정도 그렇다' 44.0%)으로 전망했다.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본 응답자는 7.1%였다.

응답자들이 이렇게 예상한 이유는 "과거 정권의 대표 공약에 대한 후임 정권의 감사는 관행이기 때문"이라고 했으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가까운 예로 들었다고 권 의원은 전했다.

일선에서 감사를 나오는 감사관들의 행태에 대해 응답자의 72.3%는 "문제가 있다('매우 문제 있다' 10.8%, '어느 정도 문제 있다' 61.5%)"고 비판적 견해를 보였다.

감사 행태에 대해선 '업무에 방해될 정도의 자료요구(29.7%)', '전문성 없는 감사관의 저인망식 감사(26.8%)', '매년 되풀이되는 중복감사(21.4%)' 등이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위자백 강요(4.6%)나 계좌·통화내역 추적 동의 강요(1.1%)도 지적됐다.

감사원 감사를 받은 동료에게 정신장애, 우울증에 따른 자살, 휴직·퇴사 등 '불상사'가 생긴 경우를 경험했다는 응답자는 6.0%였다.

감사 결과에는 응답자의 4.3%만 이의를 제기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이유는 '향후 감사에서 불이익을 받을까 봐(30.2%), '괘씸죄에 걸릴까 봐(27.7%), '합당한 답변을 받기 어려워서(23.0%)' 등을 꼽았다.

권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감사원은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난 수감기관 공무원과 임직원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제도를 개혁하고 감사 행태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 권성동 “공직자 등 41%, ‘대선 뒤 창조경제 감사’ 예상”
    • 입력 2016-10-10 10:51:10
    • 수정2016-10-10 11:19:09
    정치
정부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 10명 가운데 4명은 내년 대선 이후에 감사원이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에 대한 감사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변한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최근 2년 동안 감사원 감사를 받은 23개 중앙부처와 2개 지방자치단체, 7개 공공기관에 소속된 1,444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8∼25일 벌인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0일(오늘) 밝혔다.

감사원이 국가 최고 감시기관으로 거듭나는 데 필요한 것으로 응답자들은 '권력으로부터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47.2%)', '감사관의 전문성 보강 등 자질 향상(32.4%)', '감사원 구성원들의 청렴성(19.2%)'을 꼽았다.

감사원 조사 과정에 문제가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9.8%는 "그렇다('매우 그렇다' 8.3%, '어느 정도 그렇다' 61.5%)"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응답률은 28.4%였다.

구체적인 문제점은 '미리 결론을 내려놓고 감사(32.2%)', '무리한 강압 감사(19.1%)', '공공부문의 보신주의 조장(15.7%)', '정치적 목적에 따른 표적감사(13.9%)' 등의 순이었다.

특히 감사원 조사에 문제가 있다는 응답자의 59.3%(전체 응답자의 41.3%)는 내년 19대 대선 이후 박근혜 정부의 브랜드인 '창조경제' 관련 국정과제에 대해 감사원이 감사에 착수할 것('매우 그렇다' 15.3%, '어느 정도 그렇다' 44.0%)으로 전망했다.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본 응답자는 7.1%였다.

응답자들이 이렇게 예상한 이유는 "과거 정권의 대표 공약에 대한 후임 정권의 감사는 관행이기 때문"이라고 했으며,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가까운 예로 들었다고 권 의원은 전했다.

일선에서 감사를 나오는 감사관들의 행태에 대해 응답자의 72.3%는 "문제가 있다('매우 문제 있다' 10.8%, '어느 정도 문제 있다' 61.5%)"고 비판적 견해를 보였다.

감사 행태에 대해선 '업무에 방해될 정도의 자료요구(29.7%)', '전문성 없는 감사관의 저인망식 감사(26.8%)', '매년 되풀이되는 중복감사(21.4%)' 등이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위자백 강요(4.6%)나 계좌·통화내역 추적 동의 강요(1.1%)도 지적됐다.

감사원 감사를 받은 동료에게 정신장애, 우울증에 따른 자살, 휴직·퇴사 등 '불상사'가 생긴 경우를 경험했다는 응답자는 6.0%였다.

감사 결과에는 응답자의 4.3%만 이의를 제기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 이유는 '향후 감사에서 불이익을 받을까 봐(30.2%), '괘씸죄에 걸릴까 봐(27.7%), '합당한 답변을 받기 어려워서(23.0%)' 등을 꼽았다.

권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감사원은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난 수감기관 공무원과 임직원의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여, 제도를 개혁하고 감사 행태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