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野, 고속단정 침몰사건에 “中에 강력 대응” 한목소리
입력 2016.10.10 (11:38) 수정 2016.10.10 (17:34) 정치
해양경찰 고속단정이 서해에서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의 공격으로 침몰한 사건에 대해, 여·야 정치권은 10일(오늘) 중국에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관계 당국은 도주한 어선을 끝까지 추적해 의법조치 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엄정히 대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런 무법자들에 대해 해경만 '무기 사용 자제' 원칙을 지켜야 하는지, 국가 공권력이 무력화한 건 아닌지 근본적인 의문이 든다"며 "서해 5도 전담 해양경비안전서 신설과 장비 보강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서해에서 벌어지는 중국 어선의 폭력 불법행위가 용납할 수준을 넘어섰다. 이건 가히 어선이 아니라 해적이라고 규정한다"며 "국제법상 해적에 가까운 행위는 무력을 동원해 진압할 수 있다. 군을 투입해 해경과 공동작전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으로 '확인 침몰'이라는 단어가 생겼다. 중국 어선들조차 대한민국 공권력을 우습게 본다는 뜻"이라며 "정부는 중국 당국에 엄중히 항의하겠다는 수준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아예 해당 선박과 선원들을 넘겨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 與·野, 고속단정 침몰사건에 “中에 강력 대응” 한목소리
    • 입력 2016-10-10 11:38:01
    • 수정2016-10-10 17:34:44
    정치
해양경찰 고속단정이 서해에서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의 공격으로 침몰한 사건에 대해, 여·야 정치권은 10일(오늘) 중국에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관계 당국은 도주한 어선을 끝까지 추적해 의법조치 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엄정히 대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서 "이런 무법자들에 대해 해경만 '무기 사용 자제' 원칙을 지켜야 하는지, 국가 공권력이 무력화한 건 아닌지 근본적인 의문이 든다"며 "서해 5도 전담 해양경비안전서 신설과 장비 보강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서해에서 벌어지는 중국 어선의 폭력 불법행위가 용납할 수준을 넘어섰다. 이건 가히 어선이 아니라 해적이라고 규정한다"며 "국제법상 해적에 가까운 행위는 무력을 동원해 진압할 수 있다. 군을 투입해 해경과 공동작전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으로 '확인 침몰'이라는 단어가 생겼다. 중국 어선들조차 대한민국 공권력을 우습게 본다는 뜻"이라며 "정부는 중국 당국에 엄중히 항의하겠다는 수준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아예 해당 선박과 선원들을 넘겨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