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당 창당일에 ‘김정은 유일영도·인민제일주의’ 강조
입력 2016.10.10 (12:01) 수정 2016.10.10 (14:01) 정치
북한 노동신문이 창당 71년인 오늘(10일) 김정은을 중심으로 "당 중앙의 유일적 령도(영도)밑에 하나와 같이 움직이는 혁명적 규률(규율)과 질서를 더욱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설은 지난 5월 제7차 당대회에서 제시된 '강령적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총공격전을 더욱 힘있게 다그쳐나가야 한다"면서 특히 '200일 전투'의 최전방인 수해 복구 작업을 독려했다.

아울러 당 일꾼들과 당원들에게 "인민 앞에 무한히 겸손하여야 한다", "인민의 참된 충복이 되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김정은이 언급해 온 '인민대중제일주의' 구현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또, 다른 논설에서 군력 강화가 '국사중의 국사'라며 "당의 령도는 혁명무력 강화 발전의 생명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국주의 침략자들에게 핵공격을 가할 수 있는 강위력한 타격 수단들과 원쑤(원수)에 대한 증오심을 만장약한(가득 채운) 사상의 강자들의 대부대가 있는 한, 선군조선의 하늘은 영원히 맑고 푸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광복 직후 김일성 주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공산당 서북 5도 당 책임자 및 열성자대회가 열린 1945년 10월 10일을 '노동당 창당일'로 기념하고 있다.

이날 회의 결정에 따라 사흘 뒤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이 창설됐으며 이후 북조선공산당으로 이름을 바꿨다가 1946년 8월 조선신민당과 합당해 '북조선노동당'으로, 1949년 6월 남로당과 합당해 '조선노동당'으로 명칭을 바꿨다.
  • 北, 당 창당일에 ‘김정은 유일영도·인민제일주의’ 강조
    • 입력 2016-10-10 12:01:00
    • 수정2016-10-10 14:01:35
    정치
북한 노동신문이 창당 71년인 오늘(10일) 김정은을 중심으로 "당 중앙의 유일적 령도(영도)밑에 하나와 같이 움직이는 혁명적 규률(규율)과 질서를 더욱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설은 지난 5월 제7차 당대회에서 제시된 '강령적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해 "총공격전을 더욱 힘있게 다그쳐나가야 한다"면서 특히 '200일 전투'의 최전방인 수해 복구 작업을 독려했다.

아울러 당 일꾼들과 당원들에게 "인민 앞에 무한히 겸손하여야 한다", "인민의 참된 충복이 되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김정은이 언급해 온 '인민대중제일주의' 구현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또, 다른 논설에서 군력 강화가 '국사중의 국사'라며 "당의 령도는 혁명무력 강화 발전의 생명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국주의 침략자들에게 핵공격을 가할 수 있는 강위력한 타격 수단들과 원쑤(원수)에 대한 증오심을 만장약한(가득 채운) 사상의 강자들의 대부대가 있는 한, 선군조선의 하늘은 영원히 맑고 푸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광복 직후 김일성 주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공산당 서북 5도 당 책임자 및 열성자대회가 열린 1945년 10월 10일을 '노동당 창당일'로 기념하고 있다.

이날 회의 결정에 따라 사흘 뒤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이 창설됐으며 이후 북조선공산당으로 이름을 바꿨다가 1946년 8월 조선신민당과 합당해 '북조선노동당'으로, 1949년 6월 남로당과 합당해 '조선노동당'으로 명칭을 바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