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병세 장관, ‘클린턴 외교책사’ 웬디 셔먼 접견
입력 2016.10.10 (16:29) 수정 2016.10.10 (16:36) 정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의 '외교 책사'로 꼽히는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을 접견했다.

윤 장관은 오늘(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셔먼 전 차관과 약 30분 가량 면담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효과적인 대북 압박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셔먼 전 차관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표적 외교 성과인 '이란 핵협상' 타결의 주역이다. 셔먼 전 차관은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국무장관 등 외교안보 라인 핵심 자리에 기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셔먼 전 차관은 내일(11일)부터 열리는 제17회 세계지식포럼 행사 강연 등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 윤병세 장관, ‘클린턴 외교책사’ 웬디 셔먼 접견
    • 입력 2016-10-10 16:29:41
    • 수정2016-10-10 16:36:05
    정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의 '외교 책사'로 꼽히는 웬디 셔먼 전 국무부 정무차관을 접견했다.

윤 장관은 오늘(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셔먼 전 차관과 약 30분 가량 면담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효과적인 대북 압박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셔먼 전 차관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표적 외교 성과인 '이란 핵협상' 타결의 주역이다. 셔먼 전 차관은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국무장관 등 외교안보 라인 핵심 자리에 기용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셔먼 전 차관은 내일(11일)부터 열리는 제17회 세계지식포럼 행사 강연 등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