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인권침해 사례 기록·보존’ 북한인권기록보존소 개소
입력 2016.10.10 (16:35) 수정 2016.10.10 (22:35) 사회

[연관 기사] ☞ [뉴스9] 北 인권 범죄 ‘낱낱이’…“강력 처벌 의지”

북한 주민의 인권침해 실태와 관련된 자료를 보존하는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10일 문을 열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법무부는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북한인권기록보존소 개소식을 열었다. 이 행사에는 김현웅 법무부 장관, 유호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형석 통일부 차관, 이정훈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등이 참석했다.

북한인권기록보존소는 지난달 4일 시행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법무부 소속 기관으로 설치됐다.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수집·기록한 북한 주민의 인권 실태 조사·연구 자료, 국군포로·납북자·이산가족 관련 자료 등을 3개월마다 이관받아 보존·관리하게 된다.

법무부는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자료 보존 및 분석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 ‘北 인권침해 사례 기록·보존’ 북한인권기록보존소 개소
    • 입력 2016-10-10 16:35:36
    • 수정2016-10-10 22:35:33
    사회

[연관 기사] ☞ [뉴스9] 北 인권 범죄 ‘낱낱이’…“강력 처벌 의지”

북한 주민의 인권침해 실태와 관련된 자료를 보존하는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10일 문을 열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법무부는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북한인권기록보존소 개소식을 열었다. 이 행사에는 김현웅 법무부 장관, 유호열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형석 통일부 차관, 이정훈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등이 참석했다.

북한인권기록보존소는 지난달 4일 시행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법무부 소속 기관으로 설치됐다.

통일부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수집·기록한 북한 주민의 인권 실태 조사·연구 자료, 국군포로·납북자·이산가족 관련 자료 등을 3개월마다 이관받아 보존·관리하게 된다.

법무부는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자료 보존 및 분석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