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파업 첫날…큰 물류차질 없어
입력 2016.10.10 (16:39) 수정 2016.10.10 (17:21) 경제
화물연대가 파업에 돌입한 10일, 전국 물류는 철도파업 여파를 제외하고는 일단 큰 차질없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이승호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자체 집계 결과, 파업 첫날인 10일 공식적으로 운송 거부를 한 운전자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파업 참여율 자체가 미미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다만 저녁 늦게나 돼서야 정확한 파업 참가 수치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 관계자도 "주요 항만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부산항은 한진해운 여파로 장치율이 평소보다 5∼10% 정도 높아진 상태에서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추가적인 변동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그러나 의왕 ICD와 부산 신항, 부산 북항 등지에서 물류차질이 현실화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 화물연대 파업 첫날…큰 물류차질 없어
    • 입력 2016-10-10 16:39:49
    • 수정2016-10-10 17:21:38
    경제
화물연대가 파업에 돌입한 10일, 전국 물류는 철도파업 여파를 제외하고는 일단 큰 차질없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이승호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자체 집계 결과, 파업 첫날인 10일 공식적으로 운송 거부를 한 운전자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파업 참여율 자체가 미미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다만 저녁 늦게나 돼서야 정확한 파업 참가 수치가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 관계자도 "주요 항만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부산항은 한진해운 여파로 장치율이 평소보다 5∼10% 정도 높아진 상태에서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추가적인 변동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그러나 의왕 ICD와 부산 신항, 부산 북항 등지에서 물류차질이 현실화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