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갤럭시노트7 리콜, 85% 수거…7만대 아직 남아
입력 2016.10.10 (17:02) 수정 2016.10.10 (17:17) 경제
배터리 문제로 갤럭시노트7의 리콜을 결정한 삼성전자가 대상 기기의 85.3%를 수거한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8일 현재 갤럭시노트7의 수거 실적은 38만9천대로 리콜 대상 45만6천대 가운데 85.3%라고 밝혔다.

수거된 제품 가운데 교환 물량이 35만2천대로 가장 많았고 개통 취소(환불)가 2만1천대, 재고 회수가 1만6천대였다.

국표원은 지난달 22일 삼성전자가 제출한 자발적 리콜 계획서를 승인한 바 있다.

국표원 관계자는 "아직도 7만대가 여전히 사용되고 있어 삼성전자에 개별 통보 등을 통해 조속히 수거 조치를 하라고 요청했다"며 "소비자들도 신속한 수거에 협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기 탑승 때는 국토부의 권고에 따라 리콜 갤럭시노트7의 사용과 충전을 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국표원은 최근 국내외에서 교환된 새 갤럭시노트7에서도 추가 발화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점에 대해 관련 동향을 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표원은 "소비자는 국내에서 이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할 경우 국표원 제품 안전정보센터(☎1600-1384)나 배터리 사고조사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한국산업시험기술원(KTL, ☎080-808-0114) 등 정부기관에 우선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 갤럭시노트7 리콜, 85% 수거…7만대 아직 남아
    • 입력 2016-10-10 17:02:18
    • 수정2016-10-10 17:17:32
    경제
배터리 문제로 갤럭시노트7의 리콜을 결정한 삼성전자가 대상 기기의 85.3%를 수거한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8일 현재 갤럭시노트7의 수거 실적은 38만9천대로 리콜 대상 45만6천대 가운데 85.3%라고 밝혔다.

수거된 제품 가운데 교환 물량이 35만2천대로 가장 많았고 개통 취소(환불)가 2만1천대, 재고 회수가 1만6천대였다.

국표원은 지난달 22일 삼성전자가 제출한 자발적 리콜 계획서를 승인한 바 있다.

국표원 관계자는 "아직도 7만대가 여전히 사용되고 있어 삼성전자에 개별 통보 등을 통해 조속히 수거 조치를 하라고 요청했다"며 "소비자들도 신속한 수거에 협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항공기 탑승 때는 국토부의 권고에 따라 리콜 갤럭시노트7의 사용과 충전을 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국표원은 최근 국내외에서 교환된 새 갤럭시노트7에서도 추가 발화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점에 대해 관련 동향을 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표원은 "소비자는 국내에서 이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할 경우 국표원 제품 안전정보센터(☎1600-1384)나 배터리 사고조사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한국산업시험기술원(KTL, ☎080-808-0114) 등 정부기관에 우선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