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20·21일 국회 운영위 개최 합의
입력 2016.10.10 (17:35) 수정 2016.10.10 (18:06) 정치
여야3당이 오는 20,21일 양일간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또 증인 채택을 위해 11일(내일)도 3당 원내대표수석회동을 열어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운영위의 증인채택 마지노선은 국감 1주일 전인 13일까지다.

새누리당 김도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오늘) 국회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사항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야당은 운영위에서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을 풀기 위해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의 증인채택을 요구하고 있지만, 여당은 정치공세라며 반대하고 있다.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을 가리켜 "이전의 권력형비리는 한 상임위와 한 사람 국한됐는데 올해는 여러 상임위와 다방면에서 제기돼, 국감에서 밝혀야 한다" 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키(key)를 쥔 분들에 대한 증인(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며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의원은 제기된 의혹의 궁금증에 대해서 해소하고 추궁해야 할 의무가 있다" 며 "국감장에서는 제대로 된 증인채택이 필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 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이 의혹제기를 하고 조사했지만, 의혹들에 대한 실체가 사실상 나타나지 않았다" 며 "지금까지 야당이 제기한 의혹들이 그야말로 의혹에 불과한 것이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한다" 고 맞섰다.

고(故)백남기 농민 특별검사 도입과 관련해서도 여야는 시각차를 드러냈다.

더민주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서울대병원이 건강보험료청구는 11번에 걸쳐 외인사로 신청하면서도 사인에 대해서는 병사로 보는 이율배반적 태도에 국민은 동의하지 않고 있다, 특검으로 진실이 밝혀지리라 생각한다" 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사망사건의 최소한의 ABC는 명확한 사인규명" 이라며 "극심한 논란에서 사망원인을 명백히 할 수 있는 건 과학수사인 부검"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국회의장의 중립성을 보장하는 이른바 '정세균 방지법' 과 관련해 새누리당 김도읍,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논의하자고 제한했지만, 더민주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에 관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수석회동 결과 정세균 방지법은 이날 합의사항에서 제외됐다.
  • 여야, 20·21일 국회 운영위 개최 합의
    • 입력 2016-10-10 17:35:55
    • 수정2016-10-10 18:06:48
    정치
여야3당이 오는 20,21일 양일간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또 증인 채택을 위해 11일(내일)도 3당 원내대표수석회동을 열어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운영위의 증인채택 마지노선은 국감 1주일 전인 13일까지다.

새누리당 김도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오늘) 국회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사항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야당은 운영위에서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을 풀기 위해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의 증인채택을 요구하고 있지만, 여당은 정치공세라며 반대하고 있다.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미르, K스포츠재단 의혹을 가리켜 "이전의 권력형비리는 한 상임위와 한 사람 국한됐는데 올해는 여러 상임위와 다방면에서 제기돼, 국감에서 밝혀야 한다" 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키(key)를 쥔 분들에 대한 증인(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며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의원은 제기된 의혹의 궁금증에 대해서 해소하고 추궁해야 할 의무가 있다" 며 "국감장에서는 제대로 된 증인채택이 필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 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야당이 의혹제기를 하고 조사했지만, 의혹들에 대한 실체가 사실상 나타나지 않았다" 며 "지금까지 야당이 제기한 의혹들이 그야말로 의혹에 불과한 것이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한다" 고 맞섰다.

고(故)백남기 농민 특별검사 도입과 관련해서도 여야는 시각차를 드러냈다.

더민주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서울대병원이 건강보험료청구는 11번에 걸쳐 외인사로 신청하면서도 사인에 대해서는 병사로 보는 이율배반적 태도에 국민은 동의하지 않고 있다, 특검으로 진실이 밝혀지리라 생각한다" 고 말했다.

반면,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사망사건의 최소한의 ABC는 명확한 사인규명" 이라며 "극심한 논란에서 사망원인을 명백히 할 수 있는 건 과학수사인 부검"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국회의장의 중립성을 보장하는 이른바 '정세균 방지법' 과 관련해 새누리당 김도읍,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논의하자고 제한했지만, 더민주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에 관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수석회동 결과 정세균 방지법은 이날 합의사항에서 제외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