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내년 대선에서 못 이기면 한강에 빠져야”
입력 2016.10.10 (22:14) 정치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대표가 내년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한강에 빠져야겠다는 말을 주고 받으면서 정권 교체 의지를 드러냈다.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는 10일(오늘)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2016 세계한인민주회의 대표자 워크숍'에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내년 대선에서 못 이기면 제가 제일 먼저 한강에 빠져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축사에서 "우리가 대선에서 지면 다 한강에 빠져야지, 낯을 들고 다닐 수 없다는 각오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화답한 것이다.

문 전 대표는 "총선에서 우리 당이 승리한 것은 한인민주회의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감사드리며 다음 대선에서도 기대가 크다"며 "재외국민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일궈내는 기적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우리 당에는 좋은 대선 후보들이 많다"면서 "경쟁하면서 또 한편으로 협력한다면 다음 대선에서 상대 후보가 누가 되더라도 우리가 문제없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 대표도 문 전 대표와 같이 "국민 여론조사를 하면 60%가 정권교체를 해달라고 하고 있다. 우리가 대선에서 지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공정한 대선관리도 강조하면서, "이 자리에도 주요 대선후보가 있는데, 어떤 후보들이 경쟁하게 되더라도 '추심'은 '문심'이 아닌 '중심'일 것"이라고 말했다.
  • 文 “내년 대선에서 못 이기면 한강에 빠져야”
    • 입력 2016-10-10 22:14:38
    정치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대표가 내년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한강에 빠져야겠다는 말을 주고 받으면서 정권 교체 의지를 드러냈다.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는 10일(오늘)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2016 세계한인민주회의 대표자 워크숍'에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내년 대선에서 못 이기면 제가 제일 먼저 한강에 빠져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축사에서 "우리가 대선에서 지면 다 한강에 빠져야지, 낯을 들고 다닐 수 없다는 각오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화답한 것이다.

문 전 대표는 "총선에서 우리 당이 승리한 것은 한인민주회의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감사드리며 다음 대선에서도 기대가 크다"며 "재외국민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일궈내는 기적이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우리 당에는 좋은 대선 후보들이 많다"면서 "경쟁하면서 또 한편으로 협력한다면 다음 대선에서 상대 후보가 누가 되더라도 우리가 문제없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 대표도 문 전 대표와 같이 "국민 여론조사를 하면 60%가 정권교체를 해달라고 하고 있다. 우리가 대선에서 지면 어떻게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공정한 대선관리도 강조하면서, "이 자리에도 주요 대선후보가 있는데, 어떤 후보들이 경쟁하게 되더라도 '추심'은 '문심'이 아닌 '중심'일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