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상원 “2030년부터 내연승용차 불허” 결의안 채택
입력 2016.10.10 (22:14) 국제
독일 연방상원이 늦어도 오는 2030년부터는 경유와 휘발유 자동차 등록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최근 채택했다고 슈피겔 온라인이 보도했다. 독일 녹색당이 주도한 이번 결의안은 그러나 법적 구속력은 없다.

상원 결의가 나오자 올리버 크리셔 녹색당 연방하원 원내부대표는 "파리 기후변화협약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2030년 이후 독일의 거리에서 더는 새로운 내연기관 차량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환대했다.

이에 대해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통일 원년인 1990년 이래 최근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이 30% 줄었지만, 자동차 등 이동성이 있는 부문에선 고작 2% 감소했다며 녹색당의 움직임을 조명했다. SZ는 하지만, 자동차산업협회가 녹색당의 주장을 "비현실적"이라고 일축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녹색당은 독일 정부의 원전 폐쇄 정책을 주도적으로 이끈 바 있다. 그 정책은 2011년 5월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기독민주-기독사회당연합과 자유민주당 연정이 2022년까지 17개 원전을 모두 폐쇄하겠다고 밝히는 것으로 실현됐다.
  • 獨상원 “2030년부터 내연승용차 불허” 결의안 채택
    • 입력 2016-10-10 22:14:39
    국제
독일 연방상원이 늦어도 오는 2030년부터는 경유와 휘발유 자동차 등록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내용의 결의안을 최근 채택했다고 슈피겔 온라인이 보도했다. 독일 녹색당이 주도한 이번 결의안은 그러나 법적 구속력은 없다.

상원 결의가 나오자 올리버 크리셔 녹색당 연방하원 원내부대표는 "파리 기후변화협약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2030년 이후 독일의 거리에서 더는 새로운 내연기관 차량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환대했다.

이에 대해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SZ)은 통일 원년인 1990년 이래 최근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이 30% 줄었지만, 자동차 등 이동성이 있는 부문에선 고작 2% 감소했다며 녹색당의 움직임을 조명했다. SZ는 하지만, 자동차산업협회가 녹색당의 주장을 "비현실적"이라고 일축했다고 소개했다.

앞서 녹색당은 독일 정부의 원전 폐쇄 정책을 주도적으로 이끈 바 있다. 그 정책은 2011년 5월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기독민주-기독사회당연합과 자유민주당 연정이 2022년까지 17개 원전을 모두 폐쇄하겠다고 밝히는 것으로 실현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