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北 5차핵실험 사전통보 못 받았다는 입장”
입력 2016.10.10 (23:36) 국제
김장수 주중대사는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대해 중국이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장수 대사는 오늘(10일) 오후 베이징 주중 대사관에서 개최된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제5차 핵실험 이전에 중국에 사전 통보를 했는지에 관한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의 질의에 "중국은 제4차 핵실험은 전혀 몰랐고 5차 핵실험도 미국이나 중국이 아는 바가 없다는 것이 중국 측의 공식적인 답변"이라고 말했다.

김대사는 이와 대조적으로 북한이 제1∼3차 핵실험에 대해서는 최소 몇 시간 이전에라도 중국에 사전 통보를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북한의 제5차 핵실험 직전에 방중한 김성남 북한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중국에 미리 통보했을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그의 행적에 대해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핵실험은 김정은의 명령만 있으면 언제든지 가능하고 미사일 실험은 발사 직전에 식별할 수 있다는 것이 한미 정보당국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김대사는 북·중 관계에 대해서는 "중국은 북·중 관계가 혈맹관계가 아닌 정상적인 국가 간의 관계라는 입장"이라면서 "북·중 관계는 2013년 이후 소원한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올해 초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중국이 대북제재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에 따라 북·중 관계는 더욱 악화됐다"고 설명한 뒤 "북한의 제5차 핵실험으로 인해 북·중간 냉각 상태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대사는 한·중 간 갈등 현안으로 부상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은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 중이지만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입장은 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긴밀한 소통을 통해 사드 배치가 국가안위와 국민안전 수호를 위한 최소한의 자위적 방어조치임을 분명하고 당당하게 설명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 문제 등 한중간 이견이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소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최근 베이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도된 고위급 인사의 탈북 사건을 대사관에서도 파악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다른 추가 탈북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답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 “中, 北 5차핵실험 사전통보 못 받았다는 입장”
    • 입력 2016-10-10 23:36:38
    국제
김장수 주중대사는 북한의 제5차 핵실험에 대해 중국이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장수 대사는 오늘(10일) 오후 베이징 주중 대사관에서 개최된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제5차 핵실험 이전에 중국에 사전 통보를 했는지에 관한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의 질의에 "중국은 제4차 핵실험은 전혀 몰랐고 5차 핵실험도 미국이나 중국이 아는 바가 없다는 것이 중국 측의 공식적인 답변"이라고 말했다.

김대사는 이와 대조적으로 북한이 제1∼3차 핵실험에 대해서는 최소 몇 시간 이전에라도 중국에 사전 통보를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북한의 제5차 핵실험 직전에 방중한 김성남 북한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중국에 미리 통보했을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그의 행적에 대해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핵실험은 김정은의 명령만 있으면 언제든지 가능하고 미사일 실험은 발사 직전에 식별할 수 있다는 것이 한미 정보당국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김대사는 북·중 관계에 대해서는 "중국은 북·중 관계가 혈맹관계가 아닌 정상적인 국가 간의 관계라는 입장"이라면서 "북·중 관계는 2013년 이후 소원한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올해 초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중국이 대북제재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에 따라 북·중 관계는 더욱 악화됐다"고 설명한 뒤 "북한의 제5차 핵실험으로 인해 북·중간 냉각 상태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대사는 한·중 간 갈등 현안으로 부상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중국은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 중이지만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입장은 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긴밀한 소통을 통해 사드 배치가 국가안위와 국민안전 수호를 위한 최소한의 자위적 방어조치임을 분명하고 당당하게 설명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 문제 등 한중간 이견이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소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사는 최근 베이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도된 고위급 인사의 탈북 사건을 대사관에서도 파악하고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다른 추가 탈북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답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