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경주 규모 5.8 지진
경주서 규모 3.3 여진…불안감 증폭
입력 2016.10.11 (06:16) 수정 2016.10.11 (07:00)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텅빈 밤거리를 비추던 CCTV가 한순간 출렁입니다.

대부분 주민이 잠든 어젯밤 10시 59분.

이번엔 규모 3.3이었습니다.

진앙지는 경북 경주시에서 남남서쪽으로 10킬로미터 지점.

지난 달 12일 규모 5.8 지진 이후 470번 째 여진이었습니다.

규모 3.0이 넘는 여진만 19번 째입니다.

늦은 밤 또다시 흔들림을 느낀 주민들은 밤잠을 설쳐야 했습니다.

<인터뷰> 최영조(경주시 내남면) : "겁이 나가지고 자꾸 '우르르' 그러면 깜짝 놀라고, 깜짝 놀라고…이 밤에 잠 안 자고 이러면 되겠어요?"

대구 경북과 울산, 경남 지역의 소방당국 등에는 6백 통이 넘는 문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대부분 지진 여부와 대피를 해야 하는지 등을 묻는 전화들입니다.

<인터뷰> 이재윤(경주시 내남면) : "비상 짐 같은 거 집에 싸놨거든요. 다른 지역으로 피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서요."

다행히 지금까지 별다른 인명과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경주시는 여진 직후 문화재와 교량 등 주요 시설물을 점검했지만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 발전소도 지진 경보 수치인 0.01g(지)를 넘지 않아 경보가 울리지 않았습니다.

규모 5.8 지진이 난 지 한 달이 다 돼 가지만, 잇따른 여진으로 주민들의 불안감은 오히려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 경주서 규모 3.3 여진…불안감 증폭
    • 입력 2016-10-11 06:16:31
    • 수정2016-10-11 07:00:40
    사회
 텅빈 밤거리를 비추던 CCTV가 한순간 출렁입니다.

대부분 주민이 잠든 어젯밤 10시 59분.

이번엔 규모 3.3이었습니다.

진앙지는 경북 경주시에서 남남서쪽으로 10킬로미터 지점.

지난 달 12일 규모 5.8 지진 이후 470번 째 여진이었습니다.

규모 3.0이 넘는 여진만 19번 째입니다.

늦은 밤 또다시 흔들림을 느낀 주민들은 밤잠을 설쳐야 했습니다.

<인터뷰> 최영조(경주시 내남면) : "겁이 나가지고 자꾸 '우르르' 그러면 깜짝 놀라고, 깜짝 놀라고…이 밤에 잠 안 자고 이러면 되겠어요?"

대구 경북과 울산, 경남 지역의 소방당국 등에는 6백 통이 넘는 문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대부분 지진 여부와 대피를 해야 하는지 등을 묻는 전화들입니다.

<인터뷰> 이재윤(경주시 내남면) : "비상 짐 같은 거 집에 싸놨거든요. 다른 지역으로 피해야 되지 않을까 싶어서요."

다행히 지금까지 별다른 인명과 재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경주시는 여진 직후 문화재와 교량 등 주요 시설물을 점검했지만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원자력 발전소도 지진 경보 수치인 0.01g(지)를 넘지 않아 경보가 울리지 않았습니다.

규모 5.8 지진이 난 지 한 달이 다 돼 가지만, 잇따른 여진으로 주민들의 불안감은 오히려 커져만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