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힐러리 ·트럼프 진영 “대북 선제타격, 옵션서 배제안해”
입력 2016.10.12 (07:14) 국제
미국 민주·공화 양당의 대선후보 진영 모두 북한의 안보 위협 대처 방안으로 대북 선제 타격을 포함 어떠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클린턴 캠프의 커트 캠벨 전 국무부 차관보와 트럼프 피터 후크스트라 전 연방하원 정보위원장은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경제연구소(KEI) 초청토론에서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클린턴 측의 캠벨 전 차관보는 '대북 선제타격론에 대한 두 후보의 입장이 뭐냐'는 물음에 "북한은 미국이 역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해 시급히 다뤄야 할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대답했다. 이어 어떠한 선택 가능성도 테이블에서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측 후크스트라 전 위원장도 "트럼프는 중동이든, 한반도든, 러시아든 간에 미국의 안보에 관한 한은 어떠한 옵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분명한 것은 트럼프가 중단기 목표가 뭐라는 것을 드러내놓고 언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발언은 대북 선제타격을 당장 우선순위에 두겠다는 의미라기보다는, 활용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북한의 안보 위협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데 방점이 찍힌 것으로 풀이된다.
  • 힐러리 ·트럼프 진영 “대북 선제타격, 옵션서 배제안해”
    • 입력 2016-10-12 07:14:59
    국제
미국 민주·공화 양당의 대선후보 진영 모두 북한의 안보 위협 대처 방안으로 대북 선제 타격을 포함 어떠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클린턴 캠프의 커트 캠벨 전 국무부 차관보와 트럼프 피터 후크스트라 전 연방하원 정보위원장은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경제연구소(KEI) 초청토론에서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클린턴 측의 캠벨 전 차관보는 '대북 선제타격론에 대한 두 후보의 입장이 뭐냐'는 물음에 "북한은 미국이 역내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해 시급히 다뤄야 할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대답했다. 이어 어떠한 선택 가능성도 테이블에서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측 후크스트라 전 위원장도 "트럼프는 중동이든, 한반도든, 러시아든 간에 미국의 안보에 관한 한은 어떠한 옵션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분명한 것은 트럼프가 중단기 목표가 뭐라는 것을 드러내놓고 언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발언은 대북 선제타격을 당장 우선순위에 두겠다는 의미라기보다는, 활용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으로 북한의 안보 위협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데 방점이 찍힌 것으로 풀이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