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엇갈린 증언…송민순-문재인 ‘진실게임’
입력 2016.10.17 (21:03) 수정 2016.10.17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연관된 쟁점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먼저, 2007년 유엔총회 대북인권결의안 투표 당시, 정말로 북한에 먼저 물어보고 기권했냐는 겁니다.

두 번째는 10. 4 남북정상 선언에 들어간 '3자 또는 4자 종전 선언 조항'입니다.

3자로 표현되면 북한과 미국 외에 한국이나 중국이 빠질 수 있어서, 송 전 장관은 '직접 관련 당사자'로 바꿀 것을 당시 문 전 실장에게 요청했지만 묵살됐다는 겁니다.

마지막으로 2007년 한국인 23명이 탈레반에 납치됐을 때, 테러단체 요구대로 신임장을 써줄 것을 당시 문 실장이 찬성했냐는 겁니다.

이들 쟁점을 놓고 참여 정부에서 함께 일했던 송 전 장관과 문 전 실장 측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 당시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송민순 외교장관,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외교안보라인의 핵심이었습니다.

이들은 당시 남북정상회담이나 대북인권결의안 등의 굵직한 정책 결정에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현안 처리 과정에 대해 증언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송 전 장관은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했다는 대북인권결의안 결정을 비롯해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송민순(전 외교부장관/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 "정치적 성격으로 보지말고, 책에 있는 내용을 그대로 보고 판단해서..."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는 여당이 남북관계를 정쟁 속으로 끌어들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민주 전 대표/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입니다. 허구한 날 종북타령과 색깔론으로..."

그러나 인권결의안 찬성 여부 등은 솔직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은 인권결의안 기권은 북에 통보하기 전 이미 결정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도 북한에 먼저 물어봤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히면서 송 전 장관이 외교기밀을 책으로 펴냈다며 고발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앵커&리포트] 엇갈린 증언…송민순-문재인 ‘진실게임’
    • 입력 2016-10-17 21:03:37
    • 수정2016-10-17 22:09:35
    뉴스 9
<앵커 멘트>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에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연관된 쟁점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먼저, 2007년 유엔총회 대북인권결의안 투표 당시, 정말로 북한에 먼저 물어보고 기권했냐는 겁니다.

두 번째는 10. 4 남북정상 선언에 들어간 '3자 또는 4자 종전 선언 조항'입니다.

3자로 표현되면 북한과 미국 외에 한국이나 중국이 빠질 수 있어서, 송 전 장관은 '직접 관련 당사자'로 바꿀 것을 당시 문 전 실장에게 요청했지만 묵살됐다는 겁니다.

마지막으로 2007년 한국인 23명이 탈레반에 납치됐을 때, 테러단체 요구대로 신임장을 써줄 것을 당시 문 실장이 찬성했냐는 겁니다.

이들 쟁점을 놓고 참여 정부에서 함께 일했던 송 전 장관과 문 전 실장 측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김용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7년 당시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송민순 외교장관, 김만복 국정원장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외교안보라인의 핵심이었습니다.

이들은 당시 남북정상회담이나 대북인권결의안 등의 굵직한 정책 결정에 참여했습니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현안 처리 과정에 대해 증언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송 전 장관은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했다는 대북인권결의안 결정을 비롯해 진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송민순(전 외교부장관/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 : "정치적 성격으로 보지말고, 책에 있는 내용을 그대로 보고 판단해서..."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는 여당이 남북관계를 정쟁 속으로 끌어들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더민주 전 대표/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 "새누리당은 북한 덕분에 존속하는 정당입니다. 허구한 날 종북타령과 색깔론으로..."

그러나 인권결의안 찬성 여부 등은 솔직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재정 전 통일부장관은 인권결의안 기권은 북에 통보하기 전 이미 결정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만복 전 국정원장도 북한에 먼저 물어봤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히면서 송 전 장관이 외교기밀을 책으로 펴냈다며 고발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