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美와 결별”…中과 ‘신밀월’ 시대로
입력 2016.10.20 (23:40) 국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으로 국제무대에서 수년간 소송전을 벌이며 심각한 갈등을 겪어온 중국과 필리핀이 20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새로운 밀월 관계로 접어들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두테르테 대통령 간 정상회담 후 양국이 필리핀 고속철 사업을 비롯한 기초시설(인프라), 에너지, 투자, 미디어, 검역, 관광, 마약퇴치, 금융, 통신, 해양경찰, 농업 등 13건의 협정문에 서명했다.

라몬 로페즈 필리핀 무역장관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양국이 135억 달러(약 15조2천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방중에 자국 기업인 400여 명을 대동하고 고속철을 비롯한 중국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양국은 최대 갈등 현안인 남중국해 분쟁과 관련해선 5년 전 합의했으나 중단됐던 양자 회담을 재개키로 합의했다.

중국은 필리핀의 열대과일 수입 제한조치를 해제하고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들의 필리핀 관광 자제령도 풀어 관광분야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고 류전민(劉振民) 외교부 부부장은 전했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에서 "양 국민은 혈연관계가 가까운 형제"라고 강조하면서 중국은 필리핀과 정치적 신뢰 강화와 호혜 협력하길 원하며 갈등을 적절하게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은 위대한 국가이자 필리핀의 친구"라면서 "양국 간 깊은 유대의 뿌리는 쉽게 끊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겨울이 가까워지는 시기에 베이징에 왔지만, 우리(양국) 관계는 봄날"이라면서 친밀감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외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필리핀 교민과 간담회에서 "이젠 미국과 작별을 고할 시간"이라며 "더 이상 미국의 간섭이나 미국과의 군사훈련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에 더해 필리핀-중국 경제포럼에서는 '미국으로부터의 분리(결별)'를 선언하며 미·중 사이에서 중국을 선택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 필리핀 “美와 결별”…中과 ‘신밀월’ 시대로
    • 입력 2016-10-20 23:40:15
    국제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으로 국제무대에서 수년간 소송전을 벌이며 심각한 갈등을 겪어온 중국과 필리핀이 20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새로운 밀월 관계로 접어들고 있다.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두테르테 대통령 간 정상회담 후 양국이 필리핀 고속철 사업을 비롯한 기초시설(인프라), 에너지, 투자, 미디어, 검역, 관광, 마약퇴치, 금융, 통신, 해양경찰, 농업 등 13건의 협정문에 서명했다.

라몬 로페즈 필리핀 무역장관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양국이 135억 달러(약 15조2천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번 방중에 자국 기업인 400여 명을 대동하고 고속철을 비롯한 중국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양국은 최대 갈등 현안인 남중국해 분쟁과 관련해선 5년 전 합의했으나 중단됐던 양자 회담을 재개키로 합의했다.

중국은 필리핀의 열대과일 수입 제한조치를 해제하고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들의 필리핀 관광 자제령도 풀어 관광분야 협력도 강화키로 했다고 류전민(劉振民) 외교부 부부장은 전했다.

시 주석은 정상회담에서 "양 국민은 혈연관계가 가까운 형제"라고 강조하면서 중국은 필리핀과 정치적 신뢰 강화와 호혜 협력하길 원하며 갈등을 적절하게 처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두테르테 대통령은 "중국은 위대한 국가이자 필리핀의 친구"라면서 "양국 간 깊은 유대의 뿌리는 쉽게 끊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겨울이 가까워지는 시기에 베이징에 왔지만, 우리(양국) 관계는 봄날"이라면서 친밀감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외신에 따르면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필리핀 교민과 간담회에서 "이젠 미국과 작별을 고할 시간"이라며 "더 이상 미국의 간섭이나 미국과의 군사훈련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에 더해 필리핀-중국 경제포럼에서는 '미국으로부터의 분리(결별)'를 선언하며 미·중 사이에서 중국을 선택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