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미 대선 불안·소비주 약세로 하락
입력 2016.11.05 (05:53) 수정 2016.11.05 (06:51)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둔 불안이 지속한 데다 소비주 약세로 하락했다.

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2.39포인트(0.24%) 하락한 17,888.2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8포인트(0.17%) 낮은 2,085.1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04포인트(0.24%) 내린 5,046.3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해 장중 상승세를 보이던 지수는 장 막판 다시 내림세로 돌아섰다. S&P 500지수는 9일 연속 하락해 1980년 12월 이후 가장 긴 기간 하락했다.

증시는 최근 며칠 동안 대선 불확실성에 따른 조심스러운 거래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필수소비재가 1% 가까이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금융, 기술, 유틸리티가 내렸고 헬스케어와 산업, 소재, 부동산 등은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대선이 다음 주로 다가오면서 후보자들 간 지지율 변화에 계속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다음주 대선을 앞두고 적극적인 거래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 뉴욕증시 미 대선 불안·소비주 약세로 하락
    • 입력 2016-11-05 05:53:20
    • 수정2016-11-05 06:51:57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둔 불안이 지속한 데다 소비주 약세로 하락했다.

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2.39포인트(0.24%) 하락한 17,888.2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48포인트(0.17%) 낮은 2,085.1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04포인트(0.24%) 내린 5,046.37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하락 출발해 장중 상승세를 보이던 지수는 장 막판 다시 내림세로 돌아섰다. S&P 500지수는 9일 연속 하락해 1980년 12월 이후 가장 긴 기간 하락했다.

증시는 최근 며칠 동안 대선 불확실성에 따른 조심스러운 거래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필수소비재가 1% 가까이 하락하며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에너지와 금융, 기술, 유틸리티가 내렸고 헬스케어와 산업, 소재, 부동산 등은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대선이 다음 주로 다가오면서 후보자들 간 지지율 변화에 계속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투자자들이 다음주 대선을 앞두고 적극적인 거래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