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학생들, 625 참전용사에 ‘한식 만찬’
입력 2016.11.05 (07:27) 수정 2016.11.05 (08:4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대학생들이, 뉴욕에서 625전쟁 참전용사들에게 한식 만찬으로 감사를 표했습니다.

전문대 한식 경연대회 입상자들이, 한국 전통의 맛을 살리면서도 미국인들에게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메뉴들을 선보였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모처럼 한 자리에 모인 625전쟁 참전 미군들, 오랜만에 한국음식을 맛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전문대 한식경연대회 입상자, 5개 대학 학생과 교수로 이뤄진 한식드림팀이, 625전쟁 참전군인들에게 추석을 주제로 한 만찬을 마련했습니다.

토마토에 생채를 넣어 매운맛을 순화시키고, 해산물로 만두를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박영선(경민대학교) : "만두의 피를 생선살로 바꾸고 겉에 한국 가을 꽃인 국화를 붙였습니다."

사찰음식과 추석음식을 접목한 밤 산채 두부선, 찹살 인삼 튀김을 곁들인 갈비 등 서양인에 맞게 새로 개발된 6가지 코스 요리를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황연주(우송정보대 교수) : "한가위에 저희가 가장 많이 먹는 식재료들에 강함과 약함, 전통적인 것과 현대적인 것을 접목시켰습니다."

전쟁 때는 군당국의 지시로 현지음식을 먹기 어려웠다는 참전군인들은, 오히려 한국에 대한 추억으로 미국에서 한국음식을 즐겨왔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살 스칼라토(뉴욕 6·25전쟁 참전 군인회장) : "이번 행사로 한국음식이 미국에서 자리잡을 수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전쟁을 전혀 겪지 않은 대학생들이, 뉴욕까지 찾아와, 한국을 위해 한 때 청춘을 바쳤던 노병에게 감사는 표하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한국학생들, 625 참전용사에 ‘한식 만찬’
    • 입력 2016-11-05 07:31:31
    • 수정2016-11-05 08:49:2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국 대학생들이, 뉴욕에서 625전쟁 참전용사들에게 한식 만찬으로 감사를 표했습니다.

전문대 한식 경연대회 입상자들이, 한국 전통의 맛을 살리면서도 미국인들에게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메뉴들을 선보였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모처럼 한 자리에 모인 625전쟁 참전 미군들, 오랜만에 한국음식을 맛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전문대 한식경연대회 입상자, 5개 대학 학생과 교수로 이뤄진 한식드림팀이, 625전쟁 참전군인들에게 추석을 주제로 한 만찬을 마련했습니다.

토마토에 생채를 넣어 매운맛을 순화시키고, 해산물로 만두를 만들었습니다.

<인터뷰> 박영선(경민대학교) : "만두의 피를 생선살로 바꾸고 겉에 한국 가을 꽃인 국화를 붙였습니다."

사찰음식과 추석음식을 접목한 밤 산채 두부선, 찹살 인삼 튀김을 곁들인 갈비 등 서양인에 맞게 새로 개발된 6가지 코스 요리를 선보였습니다.

<인터뷰> 황연주(우송정보대 교수) : "한가위에 저희가 가장 많이 먹는 식재료들에 강함과 약함, 전통적인 것과 현대적인 것을 접목시켰습니다."

전쟁 때는 군당국의 지시로 현지음식을 먹기 어려웠다는 참전군인들은, 오히려 한국에 대한 추억으로 미국에서 한국음식을 즐겨왔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살 스칼라토(뉴욕 6·25전쟁 참전 군인회장) : "이번 행사로 한국음식이 미국에서 자리잡을 수 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전쟁을 전혀 겪지 않은 대학생들이, 뉴욕까지 찾아와, 한국을 위해 한 때 청춘을 바쳤던 노병에게 감사는 표하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