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역하려다 25톤 덤프트럭 바다로 ‘첨벙’
입력 2016.11.05 (12:06) 수정 2016.11.05 (12:13) 사회
하역 작업을 하려던 25톤 덤프트럭이 바다로 추락했다.

5일 오전 8시 7분께 제주시 한림외항 부두 앞 항 내에서 돌(사석) 20톤을 실은 덤프트럭이 바지선과 부두를 연결한 간이다리가 파손되면서 바다로 추락했다.

덤프트럭 운전자 양모 (30·서귀포시)씨는 차량이 해상으로 추락하기 직전 탈출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 당시 양 씨는 바지선(부산 선적, 379톤)에 돌을 하역하려고 후진하고 있었다.

25톤 트럭은 바닷속으로 가라앉아 이날 오후께 주변 해상크레인을 동원해 인양할 예정이다.

제주해양경비안전서는 목격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하역하려다 25톤 덤프트럭 바다로 ‘첨벙’
    • 입력 2016-11-05 12:06:43
    • 수정2016-11-05 12:13:07
    사회
하역 작업을 하려던 25톤 덤프트럭이 바다로 추락했다.

5일 오전 8시 7분께 제주시 한림외항 부두 앞 항 내에서 돌(사석) 20톤을 실은 덤프트럭이 바지선과 부두를 연결한 간이다리가 파손되면서 바다로 추락했다.

덤프트럭 운전자 양모 (30·서귀포시)씨는 차량이 해상으로 추락하기 직전 탈출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 당시 양 씨는 바지선(부산 선적, 379톤)에 돌을 하역하려고 후진하고 있었다.

25톤 트럭은 바닷속으로 가라앉아 이날 오후께 주변 해상크레인을 동원해 인양할 예정이다.

제주해양경비안전서는 목격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