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美 대선 D-3…다시 클린턴 우세?
입력 2016.11.05 (21:22) 수정 2016.11.05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대선을 사흘 남겨두고, 클린턴과 트럼프 두 후보, 선거 막판까지 경합주에서 치열한 유세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FBI의 클린턴 이메일 재수사를 전후해 트럼프가 무서운 속도로 추격해왔는데, 다시 클린턴이 조금 앞서 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팝스타 비욘세가 화려한 무대를 수놓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나흘 연속 출격에 이어 초호화 스타군단까지 속속 클린턴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녹취> 비욘세(가수) : "우리는 우리 딸과 아들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그들을 보살피는 사람에게 표를 던져야 합니다."

주로 혼자 유세장을 누비는 트럼프는 애써 자신감을 나타냅니다.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저는 혼자 왔습니다. 기타도 피아노도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미국을 위한 정책과 이상이 있습니다."

다만 주말 유세엔 불편한 관계였던 라이언 하원의장까지 합류해 트럼프에 힘을 보탭니다.

유세 열기가 달아오르는 가운데 이메일 재수사 이후 역전까지 허용했던 클린턴이 다시 앞서나가기 시작했습니다.

2에서 5% 포인트 정도 앞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선거인단 확보 상황을 보면 클린턴이 이미 매직 넘버인 270명 문턱까지 갔다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두 후보가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등 경합주에 총력을 기울이는 이유입니다.

선거 막판 클린턴이 다소 우세해 보이는 가운데 결과를 속단하기는 이릅니다.

지지층 결속 여부와 함께 5% 정도 되는 부동층의 표심, 그리고 트럼프의 숨은 표가 막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 美 대선 D-3…다시 클린턴 우세?
    • 입력 2016-11-05 21:23:21
    • 수정2016-11-05 21:40:18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대선을 사흘 남겨두고, 클린턴과 트럼프 두 후보, 선거 막판까지 경합주에서 치열한 유세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FBI의 클린턴 이메일 재수사를 전후해 트럼프가 무서운 속도로 추격해왔는데, 다시 클린턴이 조금 앞서 간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워싱턴 전종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팝스타 비욘세가 화려한 무대를 수놓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나흘 연속 출격에 이어 초호화 스타군단까지 속속 클린턴 지지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녹취> 비욘세(가수) : "우리는 우리 딸과 아들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야 합니다. 그들을 보살피는 사람에게 표를 던져야 합니다."

주로 혼자 유세장을 누비는 트럼프는 애써 자신감을 나타냅니다.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저는 혼자 왔습니다. 기타도 피아노도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에겐 미국을 위한 정책과 이상이 있습니다."

다만 주말 유세엔 불편한 관계였던 라이언 하원의장까지 합류해 트럼프에 힘을 보탭니다.

유세 열기가 달아오르는 가운데 이메일 재수사 이후 역전까지 허용했던 클린턴이 다시 앞서나가기 시작했습니다.

2에서 5% 포인트 정도 앞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선거인단 확보 상황을 보면 클린턴이 이미 매직 넘버인 270명 문턱까지 갔다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두 후보가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등 경합주에 총력을 기울이는 이유입니다.

선거 막판 클린턴이 다소 우세해 보이는 가운데 결과를 속단하기는 이릅니다.

지지층 결속 여부와 함께 5% 정도 되는 부동층의 표심, 그리고 트럼프의 숨은 표가 막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전종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