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후쿠오카 중심가에 ‘폭 30m 땅꺼짐’…빌딩 붕괴 위기
입력 2016.11.09 (07:27) 수정 2016.11.09 (10: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후쿠오카 시내 한 폭판에 수십 미터의 거대한 싱크홀이 생겼습니다.

주변 빌딩이 무너질까 피난 권고령이 내려졌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왕복 5차선 도로와 인도까지 완전히 함몰됐습니다.

폭 30미터의 거대한 싱크홀은 물로 가득 찼습니다.

새벽녘 부터 꺼지기 시작한 도로.

신호등이 쓰러지더니, 전봇대도 내려 앉습니다. 물이 밀려들면서 구멍이 점점 커집니다.

<인터뷰> 도로 함몰 촬영자 : "내다 봤을 때 이미 2개의 싱크홀이 있었고 그게 계속 커졌어요."

이후 몇시간 뒤 도로 중앙이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주변 통행이 전면 금지됐고, 건물 밑으로 침식이 계속되면서 빌딩 붕괴 우려가 제기되자 피난 권고도 내려졌습니다.

싱크홀 발생 4시간여 만입니다.

또 싱크홀이 전력선까지 집어삼키면서 주변 건물과 후쿠오카 공항, 800여 세대가 정전됐습니다.

<인터뷰> 후쿠오카시 주민 : "깜깜해서 깜작 놀랐어요. 처음이네요 이런 일..."

교통량이 많은 기차역 앞 시내 한복판에 큰 구멍이 생겼지만, 도로 함몰이 새벽녘에 시작돼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시이(일본 국토교통성 장관) : "낮에 발생했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사안이라고 생각됩니다."

지하철 터널 굴착 작업이 진행되던 중 물이 밀려들면서 공사를 중지한 점으로 미뤄, 지하수맥을 건드려 싱크홀이 발생한 것은 아닌지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지금 세계는] 후쿠오카 중심가에 ‘폭 30m 땅꺼짐’…빌딩 붕괴 위기
    • 입력 2016-11-09 07:29:49
    • 수정2016-11-09 10:24: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본 후쿠오카 시내 한 폭판에 수십 미터의 거대한 싱크홀이 생겼습니다.

주변 빌딩이 무너질까 피난 권고령이 내려졌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왕복 5차선 도로와 인도까지 완전히 함몰됐습니다.

폭 30미터의 거대한 싱크홀은 물로 가득 찼습니다.

새벽녘 부터 꺼지기 시작한 도로.

신호등이 쓰러지더니, 전봇대도 내려 앉습니다. 물이 밀려들면서 구멍이 점점 커집니다.

<인터뷰> 도로 함몰 촬영자 : "내다 봤을 때 이미 2개의 싱크홀이 있었고 그게 계속 커졌어요."

이후 몇시간 뒤 도로 중앙이 완전히 무너져 내렸습니다.

주변 통행이 전면 금지됐고, 건물 밑으로 침식이 계속되면서 빌딩 붕괴 우려가 제기되자 피난 권고도 내려졌습니다.

싱크홀 발생 4시간여 만입니다.

또 싱크홀이 전력선까지 집어삼키면서 주변 건물과 후쿠오카 공항, 800여 세대가 정전됐습니다.

<인터뷰> 후쿠오카시 주민 : "깜깜해서 깜작 놀랐어요. 처음이네요 이런 일..."

교통량이 많은 기차역 앞 시내 한복판에 큰 구멍이 생겼지만, 도로 함몰이 새벽녘에 시작돼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시이(일본 국토교통성 장관) : "낮에 발생했다면 큰 사고로 이어질 사안이라고 생각됩니다."

지하철 터널 굴착 작업이 진행되던 중 물이 밀려들면서 공사를 중지한 점으로 미뤄, 지하수맥을 건드려 싱크홀이 발생한 것은 아닌지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