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대 승객이 꼽은 최고 항공서비스는 ‘기내 와이파이’
입력 2016.11.09 (08:44) 수정 2016.11.09 (09:34) 경제
항공기로 여행할 때 젊은층이 제일 만족하는 서비스는 '기내 와이파이'인 반면 장년층은 '승무원의 친절'을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거리 비행일 때는 승객들이 주로 영화를 보지만 단거리 비행인 경우에는 책을 읽는 승객이 가장 많았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 145개국 6천920명의 승객을 대상으로 시행한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항공여행의 질을 높여주는 서비스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18세 이상 24세 이하인 승객은 '기내 와이파이'라고 답했다. 25∼44세 승객은 '여행 관련 통보를 온라인으로 제때 받는 것', 45세 이상은 '승무원의 친절'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승객들은 비행을 준비할 때나 항공기 내에서 휴대전화, 노트북 등 기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승객의 51%는 기내에서 오락활동을 위해 개인기기를 쓰는 편이라고 답했다. 또 승객의 10명 중 7명(71%)은 탑승권을 종이로 인쇄하지 않고 모바일로 받아본다고 밝혔다. 중앙아시아 승객은 무려 80%가 모바일 탑승권을 활용했다.

장거리 비행 시 승객들은 주로 영화 감상(77%·이하 복수응답)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잠을 자거나(69%), 식음(40%) 한다는 답변도 많았다. 단거리 비행일 때 주로 하는 활동은 독서(53%), 영화 감상(42%), 취침(38%) 등이었다.

승객들은 가장 관심 있는 정보로 항공기 운항 상태와 변동 사항(85%)을 꼽았다. 이어 수하물 상태와 수취까지 걸리는 시간(60%), 보안검색이나 출입국심사 때 대기 시간(58%) 등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승객의 국적은 유럽(27%)이 가장 많았고 북아메리카(25%), 아시아·태평양(21%), 북아시아(15%)가 다수를 차지했다. 응답자의 연령대는 35∼44세(24%), 25∼34세·45∼54세(22%), 55∼64세(15%), 65세 이상(10%), 18∼24세(6%) 순이며 남성이 62%, 여성이 38%의 비율을 보였다.
  • 20대 승객이 꼽은 최고 항공서비스는 ‘기내 와이파이’
    • 입력 2016-11-09 08:44:38
    • 수정2016-11-09 09:34:02
    경제
항공기로 여행할 때 젊은층이 제일 만족하는 서비스는 '기내 와이파이'인 반면 장년층은 '승무원의 친절'을 가장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거리 비행일 때는 승객들이 주로 영화를 보지만 단거리 비행인 경우에는 책을 읽는 승객이 가장 많았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 145개국 6천920명의 승객을 대상으로 시행한 이런 내용의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

항공여행의 질을 높여주는 서비스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18세 이상 24세 이하인 승객은 '기내 와이파이'라고 답했다. 25∼44세 승객은 '여행 관련 통보를 온라인으로 제때 받는 것', 45세 이상은 '승무원의 친절'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승객들은 비행을 준비할 때나 항공기 내에서 휴대전화, 노트북 등 기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승객의 51%는 기내에서 오락활동을 위해 개인기기를 쓰는 편이라고 답했다. 또 승객의 10명 중 7명(71%)은 탑승권을 종이로 인쇄하지 않고 모바일로 받아본다고 밝혔다. 중앙아시아 승객은 무려 80%가 모바일 탑승권을 활용했다.

장거리 비행 시 승객들은 주로 영화 감상(77%·이하 복수응답)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잠을 자거나(69%), 식음(40%) 한다는 답변도 많았다. 단거리 비행일 때 주로 하는 활동은 독서(53%), 영화 감상(42%), 취침(38%) 등이었다.

승객들은 가장 관심 있는 정보로 항공기 운항 상태와 변동 사항(85%)을 꼽았다. 이어 수하물 상태와 수취까지 걸리는 시간(60%), 보안검색이나 출입국심사 때 대기 시간(58%) 등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승객의 국적은 유럽(27%)이 가장 많았고 북아메리카(25%), 아시아·태평양(21%), 북아시아(15%)가 다수를 차지했다. 응답자의 연령대는 35∼44세(24%), 25∼34세·45∼54세(22%), 55∼64세(15%), 65세 이상(10%), 18∼24세(6%) 순이며 남성이 62%, 여성이 38%의 비율을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