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장들 금융시장 관련 회의…외화유동성 점검
입력 2016.11.09 (09:02) 수정 2016.11.09 (10:00) 경제
시중은행장들이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 발표를 앞두고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은행장들은 오늘(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주재로 금융시장 상황 관련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은행장들은 외화 유동성을 비롯해 가계대출 등 미국 대선 결과로 불확실성이 확대될 때 시장 위험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들을 점검했다.

이에 앞서 금융당국은 미국 대선을 앞두고 은행 등에 외화유동성 상황과 건전성을 점검해 대외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주요 시중 은행의 외화 유동성 비율은 감독 규제 기준(85%)을 웃도는 100% 이상 수준이다. 은행장들은 또 가계대출 등을 관리하면서도 중소기업이나 서민 대출을 무리하게 축소하지 않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장 회의에는 국민, 신한, 하나, 씨티, SC제일, 농협, 우리 등 11개 은행이 참석했다.
  • 은행장들 금융시장 관련 회의…외화유동성 점검
    • 입력 2016-11-09 09:02:03
    • 수정2016-11-09 10:00:23
    경제
시중은행장들이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 발표를 앞두고 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은행장들은 오늘(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주재로 금융시장 상황 관련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 은행장들은 외화 유동성을 비롯해 가계대출 등 미국 대선 결과로 불확실성이 확대될 때 시장 위험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들을 점검했다.

이에 앞서 금융당국은 미국 대선을 앞두고 은행 등에 외화유동성 상황과 건전성을 점검해 대외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현재 주요 시중 은행의 외화 유동성 비율은 감독 규제 기준(85%)을 웃도는 100% 이상 수준이다. 은행장들은 또 가계대출 등을 관리하면서도 중소기업이나 서민 대출을 무리하게 축소하지 않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장 회의에는 국민, 신한, 하나, 씨티, SC제일, 농협, 우리 등 11개 은행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