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이마르 전용기 타고 브라질에 함께 간 메시
입력 2016.11.09 (09:25) 연합뉴스
'오늘은 동료, 내일은 적'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맞대결을 앞둔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이상 FC바르셀로나)가 '사이좋게' 함께 귀국했다.

9일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에 따르면 메시는 네이마르와 함께 네이마르 전용기를 이용해 스페인에서 브라질로 갔다.

팀 동료인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아르헨티나)도 함께 했다.

이들은 지난 7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세비야와 경기를 끝낸 뒤 함께 이동했다.

메시와 네이마르는 공항에 도착 후에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에는 아무런 언급 없이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대표팀에 각각 합류했다.

메시와 네이마르가 함께 이동한 것은 오는 11일 맞대결을 펼치기 때문이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11차전에서 맞붙는다.

월드컵 예선에서는 메시보다는 네이마르가 한결 여유가 있다.

브라질은 최근 4연승의 파죽지세로 현재 6승 3무 1패(승점 21)를 기록하며 남미 10개 팀 가운데 1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4승 4무 2패(승점 15)로 5위에 그치고 있다. 지난달 파라과이와 가진 홈 경기에서는 충격적인 0-1 패배를 당했다. 메시는 부상으로 빠졌다.

월드컵 남미지역 예선은 4팀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5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은 15일에는 각각 콜롬비아, 페루와 12차전을 벌인다

경기가 펼쳐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주경기장은 브라질이 2014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4강에서 독일에 1-7의 치욕적인 대패를 당한 바 있다.
  • 네이마르 전용기 타고 브라질에 함께 간 메시
    • 입력 2016-11-09 09:25:12
    연합뉴스
'오늘은 동료, 내일은 적'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위해 맞대결을 앞둔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이상 FC바르셀로나)가 '사이좋게' 함께 귀국했다.

9일 미국 스포츠 매체 ESPN에 따르면 메시는 네이마르와 함께 네이마르 전용기를 이용해 스페인에서 브라질로 갔다.

팀 동료인 하비에르 마스체라노(아르헨티나)도 함께 했다.

이들은 지난 7일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세비야와 경기를 끝낸 뒤 함께 이동했다.

메시와 네이마르는 공항에 도착 후에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에는 아무런 언급 없이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대표팀에 각각 합류했다.

메시와 네이마르가 함께 이동한 것은 오는 11일 맞대결을 펼치기 때문이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지역 예선 11차전에서 맞붙는다.

월드컵 예선에서는 메시보다는 네이마르가 한결 여유가 있다.

브라질은 최근 4연승의 파죽지세로 현재 6승 3무 1패(승점 21)를 기록하며 남미 10개 팀 가운데 1위를 달리고 있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4승 4무 2패(승점 15)로 5위에 그치고 있다. 지난달 파라과이와 가진 홈 경기에서는 충격적인 0-1 패배를 당했다. 메시는 부상으로 빠졌다.

월드컵 남미지역 예선은 4팀이 월드컵 본선에 직행한다. 5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한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은 15일에는 각각 콜롬비아, 페루와 12차전을 벌인다

경기가 펼쳐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주경기장은 브라질이 2014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 4강에서 독일에 1-7의 치욕적인 대패를 당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