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규현, 3부작 가을 발라드 완성…윤종신·성시경 참여
입력 2016.11.09 (11:23) 연합뉴스
슈퍼주니어의 규현은 아이돌 가수 중 발라드 계보를 잇는 재목으로 꼽힌다.

두 장의 미니앨범에서 켄지가 작곡한 '광화문에서'와 '밀리언 조각'을 잇달아 히트시키며 성시경을 잇는 발라드 주자로 평가받았다.

규현이 10일 0시 세 번째 미니앨범 '너를 기다린다'를 내고 3부작 가을 발라드 시리즈를 완성한다. 발라드 하면 일가견이 있는 윤종신과 성시경이 더블 타이틀곡의 작곡가로 참여해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윤종신이 작곡한 '블라블라'(Blah Blah)는 따뜻한 기타 사운드와 복고풍 피아노 멜로디가 조화를 이룬 발라드이며, 성시경이 만든 '여전히 아늑해'(Still)는 서정적인 1990년대 감성이 돋보이는 팝 발라드이다.

이 밖에도 앨범에는 규현의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가을 감성의 곡들이 여럿이다.

규현의 보컬을 중심으로 현악기 사운드가 펼쳐지는 팝 발라드 '조용히 안녕'(Last Good-bye), 계절이 지나가듯 잊히는 과거 인연에 대한 그리움을 그린 발라드 '시절인연'(Love in Time) 등 총 7곡이 수록됐다.

이 곡들을 위해 에코브릿지가 이끄는 프로듀싱팀 누플레이, 작곡가 심은지, 프로듀싱 그룹 모노트리 등이 참여했다.

규현은 10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방송 활동에 나선다.
  • 규현, 3부작 가을 발라드 완성…윤종신·성시경 참여
    • 입력 2016-11-09 11:23:06
    연합뉴스
슈퍼주니어의 규현은 아이돌 가수 중 발라드 계보를 잇는 재목으로 꼽힌다.

두 장의 미니앨범에서 켄지가 작곡한 '광화문에서'와 '밀리언 조각'을 잇달아 히트시키며 성시경을 잇는 발라드 주자로 평가받았다.

규현이 10일 0시 세 번째 미니앨범 '너를 기다린다'를 내고 3부작 가을 발라드 시리즈를 완성한다. 발라드 하면 일가견이 있는 윤종신과 성시경이 더블 타이틀곡의 작곡가로 참여해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윤종신이 작곡한 '블라블라'(Blah Blah)는 따뜻한 기타 사운드와 복고풍 피아노 멜로디가 조화를 이룬 발라드이며, 성시경이 만든 '여전히 아늑해'(Still)는 서정적인 1990년대 감성이 돋보이는 팝 발라드이다.

이 밖에도 앨범에는 규현의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가을 감성의 곡들이 여럿이다.

규현의 보컬을 중심으로 현악기 사운드가 펼쳐지는 팝 발라드 '조용히 안녕'(Last Good-bye), 계절이 지나가듯 잊히는 과거 인연에 대한 그리움을 그린 발라드 '시절인연'(Love in Time) 등 총 7곡이 수록됐다.

이 곡들을 위해 에코브릿지가 이끄는 프로듀싱팀 누플레이, 작곡가 심은지, 프로듀싱 그룹 모노트리 등이 참여했다.

규현은 10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방송 활동에 나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