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25 전쟁 당시 유엔군 공군력, 北 저지에 큰 역할”
입력 2016.11.09 (11:31) 수정 2016.11.09 (12:47) 정치
6·25 전쟁 당시 유엔군의 막강한 공군력이 북한군을 저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미국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리처드 핼리언 미 국방부 항공우주 분야 수석자문위원은 오늘(9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 발표문에서 "미 공군을 중심으로 유엔 공군은 6·25 전쟁 기간 공중과 지상에서 적을 효과적으로 공격해 결정적 고비마다 승리를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핼리언 위원은 또, "6·25 전쟁은 유엔군과 적 항공기를 합한 손실 규모가 4,000여 대에 달하는 사상 최대의 항공전이었다"며 "유엔 공군은 낙동강 방어작전 당시 항공기를 총동원해 북한군의 진출을 저지했으며 적 병력 약 5만 명을 사살하고 전차 452대를 파괴하는 등 눈부신 전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또, "6·25 전쟁을 계기로 미 공군은 정밀유도무기, 공중급유기, 전략 수송기 개발에 박차를 가해 지금과 같은 범세계적인 작전 환경을 갖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 “6·25 전쟁 당시 유엔군 공군력, 北 저지에 큰 역할”
    • 입력 2016-11-09 11:31:45
    • 수정2016-11-09 12:47:56
    정치
6·25 전쟁 당시 유엔군의 막강한 공군력이 북한군을 저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미국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리처드 핼리언 미 국방부 항공우주 분야 수석자문위원은 오늘(9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제학술회의 발표문에서 "미 공군을 중심으로 유엔 공군은 6·25 전쟁 기간 공중과 지상에서 적을 효과적으로 공격해 결정적 고비마다 승리를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핼리언 위원은 또, "6·25 전쟁은 유엔군과 적 항공기를 합한 손실 규모가 4,000여 대에 달하는 사상 최대의 항공전이었다"며 "유엔 공군은 낙동강 방어작전 당시 항공기를 총동원해 북한군의 진출을 저지했으며 적 병력 약 5만 명을 사살하고 전차 452대를 파괴하는 등 눈부신 전과를 거뒀다"고 덧붙였다.

또, "6·25 전쟁을 계기로 미 공군은 정밀유도무기, 공중급유기, 전략 수송기 개발에 박차를 가해 지금과 같은 범세계적인 작전 환경을 갖출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