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당정 소집·野 대책 회의…“불확실성 커져”
입력 2016.11.09 (19:12) 수정 2016.11.09 (19:2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후보 당선 직후 당정협의와 여야 대책회의가 잇따랐습니다.

정치권은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되, 미 정권교체로 인한 변화에 대해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국회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경제와 외교안보 분야의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당정은 일단 분야별로 정부에 24시간 전담반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트럼프 진영에 우리 정부와 정치권의 인맥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대책을 세울 방침입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과 한·미 FTA과 관련한 압박이 일시적으로 상당히 커질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당선자가 기업가 출신이기 때문에 한미FTA로 인한 미국내 일자리 확대와 우리 군의 해외파병 등 한미 관계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고 봤습니다.

미 대선 결과 확정 뒤 여야 대표들이 잇따라 회의를 소집하고 한미 동맹이 굳건히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한미관계가 더 성숙하고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정부가 앞으로의 변화에 빈틈없이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미국만 바라보는 단선 외교정책은 이제 지양하고, 외교정책 다변화가 필요한 때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미국의 새 정부와 통하는 대화 채널을 적극 만들어야 한다"면서도 독자 외교를 강화할 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與 당정 소집·野 대책 회의…“불확실성 커져”
    • 입력 2016-11-09 19:13:59
    • 수정2016-11-09 19:25:14
    뉴스 7
<앵커 멘트>

트럼프 후보 당선 직후 당정협의와 여야 대책회의가 잇따랐습니다.

정치권은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되, 미 정권교체로 인한 변화에 대해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국회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경제와 외교안보 분야의 불확실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당정은 일단 분야별로 정부에 24시간 전담반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트럼프 진영에 우리 정부와 정치권의 인맥이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대책을 세울 방침입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의장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과 한·미 FTA과 관련한 압박이 일시적으로 상당히 커질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당선자가 기업가 출신이기 때문에 한미FTA로 인한 미국내 일자리 확대와 우리 군의 해외파병 등 한미 관계에 대한 이해가 높아지면 상황이 나아질 것이라고 봤습니다.

미 대선 결과 확정 뒤 여야 대표들이 잇따라 회의를 소집하고 한미 동맹이 굳건히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한미관계가 더 성숙하고 발전하기를 기대한다며 정부가 앞으로의 변화에 빈틈없이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미국만 바라보는 단선 외교정책은 이제 지양하고, 외교정책 다변화가 필요한 때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미국의 새 정부와 통하는 대화 채널을 적극 만들어야 한다"면서도 독자 외교를 강화할 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