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검 후 진실 밝혀지면 국민여론 고려해 하야 등 판단”
입력 2016.11.09 (20:24) 수정 2016.11.09 (20:38)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특별검사의 수사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의혹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을 때 국민 여론이 무엇을 요구하는 지 봐야 한다"며 하야와 탄핵 추진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9일(오늘) KBS라디오 '공감토론'에 출연해 "국민은 아직 헌정중단이나 대통령의 하야를 원하지 않는다고 본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안철수, 천정배 전 공동대표가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를 요구하는 것과 달리 하야에 대한 언급은 공식적으로 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진실이 다 밝혀진 후 대통령께서 용서를 구한다고 하면, 대통령직은 유지하지만 (이후는) 거국중립내각에서 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야3당 대표의 합의 결과 대통령의 국회 총리 추천 제안을 거부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대통령은 국정을 놓지 않으려는 의지가 있다"며 "대통령이 국민의 분노를 직접 확인하고, 이 불안을 어떻게 제거할 것인가 생각해야 하는데, 아직도 대통령은 최순실 사건 이전 상황으로 착각해 국민 분노를 안이하게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 “특검 후 진실 밝혀지면 국민여론 고려해 하야 등 판단”
    • 입력 2016-11-09 20:24:20
    • 수정2016-11-09 20:38:47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특별검사의 수사로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의혹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을 때 국민 여론이 무엇을 요구하는 지 봐야 한다"며 하야와 탄핵 추진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9일(오늘) KBS라디오 '공감토론'에 출연해 "국민은 아직 헌정중단이나 대통령의 하야를 원하지 않는다고 본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안철수, 천정배 전 공동대표가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를 요구하는 것과 달리 하야에 대한 언급은 공식적으로 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진실이 다 밝혀진 후 대통령께서 용서를 구한다고 하면, 대통령직은 유지하지만 (이후는) 거국중립내각에서 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야3당 대표의 합의 결과 대통령의 국회 총리 추천 제안을 거부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대통령은 국정을 놓지 않으려는 의지가 있다"며 "대통령이 국민의 분노를 직접 확인하고, 이 불안을 어떻게 제거할 것인가 생각해야 하는데, 아직도 대통령은 최순실 사건 이전 상황으로 착각해 국민 분노를 안이하게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