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3당,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중단촉구 결의 발의
입력 2016.11.09 (21:12) 수정 2016.11.09 (21:19)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추진의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야3당은 오늘(9일)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합의로 결의안을 냈다.

야3당은 "이 협정 체결은 일본 정부가 한반도에서 집단적 자위권을 자유로이 행사할 수 있도록 용인하고, 미국 주도의 한·미·일 미사일방어 협력을 강화시킨다"면서 "지역질서의 불확실성을 증대시키고 한반도 안보 불안을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측근 비선실세들의 국정농단으로 정부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진 어지러운 시점을 이용해 민감한 외교안보 사안을 졸속으로 해치우려는 의도가 분명하다"면서 "왜 지금 이 시점에서 협정을 추진하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야3당은 특히 "이 협정은 타 국가와 체결한 협정과는 달리 국민에게는 영토주권의 문제이자 역사문제임과 동시에 한일 간의 관계를 새롭게 규정하게 하는 국가안보적 중대사안"이라면서 "국민의 지지와 이해를 바탕으로 진행되어야 함은 물론, 국회의 동의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野3당,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중단촉구 결의 발의
    • 입력 2016-11-09 21:12:29
    • 수정2016-11-09 21:19:50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추진의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야3당은 오늘(9일)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합의로 결의안을 냈다.

야3당은 "이 협정 체결은 일본 정부가 한반도에서 집단적 자위권을 자유로이 행사할 수 있도록 용인하고, 미국 주도의 한·미·일 미사일방어 협력을 강화시킨다"면서 "지역질서의 불확실성을 증대시키고 한반도 안보 불안을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측근 비선실세들의 국정농단으로 정부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진 어지러운 시점을 이용해 민감한 외교안보 사안을 졸속으로 해치우려는 의도가 분명하다"면서 "왜 지금 이 시점에서 협정을 추진하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야3당은 특히 "이 협정은 타 국가와 체결한 협정과는 달리 국민에게는 영토주권의 문제이자 역사문제임과 동시에 한일 간의 관계를 새롭게 규정하게 하는 국가안보적 중대사안"이라면서 "국민의 지지와 이해를 바탕으로 진행되어야 함은 물론, 국회의 동의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