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총리 추천 제안 거부”…12일 집회 ‘총력’
입력 2016.11.09 (23:31) 수정 2016.11.09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3당 대표들은 국회 추천 총리를 임명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2선 후퇴 선언이 없는 대통령의 제안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면서 오는 12일 열리는 대규모 시국 집회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통령이 국회에 총리 추천을 제안한 지 하루만에 만난 야3당 대표들은 날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2선 후퇴 선언 없는 대통령의 제안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총리 추천을 거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은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정 운영의 능력과 도덕적 자격을 상실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 불안을 외면한 채 다시 어떤 수를 부려보려고 합니다. 이것은 용납할 수 없습니다."

이번 사태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고, 오는 12일 열리는 시국 집회에 적극 동참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 거취에 대해선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여당 탈당을, 정의당은 하야를 주장하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들의 비판도 한층 거세졌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이 군통수권과 인사권 전반에서도 손을 뗄 것을 요구했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별도로 만나 대통령 퇴진과 비상시국회의 추진에 뜻을 모았습니다.

야권의 강경 투쟁 기류가 더욱 거세졌지만 일각에선 국정공백 장기화에 따른 야권의 책임론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野 “총리 추천 제안 거부”…12일 집회 ‘총력’
    • 입력 2016-11-09 23:34:40
    • 수정2016-11-09 23:51:3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야3당 대표들은 국회 추천 총리를 임명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2선 후퇴 선언이 없는 대통령의 제안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면서 오는 12일 열리는 대규모 시국 집회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통령이 국회에 총리 추천을 제안한 지 하루만에 만난 야3당 대표들은 날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2선 후퇴 선언 없는 대통령의 제안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총리 추천을 거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국민은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정 운영의 능력과 도덕적 자격을 상실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 "국민의 불안을 외면한 채 다시 어떤 수를 부려보려고 합니다. 이것은 용납할 수 없습니다."

이번 사태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명명하고, 오는 12일 열리는 시국 집회에 적극 동참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 거취에 대해선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여당 탈당을, 정의당은 하야를 주장하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들의 비판도 한층 거세졌습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이 군통수권과 인사권 전반에서도 손을 뗄 것을 요구했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은 별도로 만나 대통령 퇴진과 비상시국회의 추진에 뜻을 모았습니다.

야권의 강경 투쟁 기류가 더욱 거세졌지만 일각에선 국정공백 장기화에 따른 야권의 책임론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