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워싱턴·뉴욕서도 ‘반트럼프 시위’…수천 명 참가
입력 2016.11.11 (07:02) 수정 2016.11.11 (07:18) 국제

[연관 기사] ☞ [뉴스광장] 트럼프 당선 반대 시위 사흘째…美 전역 확산

제45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에 반대하는 시위가 수도 워싱턴DC와 트럼프가 거주하는 뉴욕으로 번졌다. 대선 다음 날인 지난 9일부터 보스턴, 캘리포니아 버클리 등 동서부 주요 도시에서 대학생 등이 주축인 시위가 벌어진 시위가 확산한 것이다.

뉴욕 지역 NBC방송은 뉴욕 중심부 맨해튼에서 열린 시위에는 수천 명이 참가했다고 현지시간어제(10일) 보도했다. 시위는 평화롭게 끝났지만 65명이 경찰에 연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는 맨해튼의 주요 장소에서 모인 뒤 트럼프가 사는 5번가 '트럼프타워'와 트럼프 가족이 경영하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앞까지 행진했다.

십여 개 블럭에 걸쳐 시위대가 행진하는 사진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서비스(SNS)에 게재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트럼프는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 "물러나라", "트럼프를 탄핵하라", "트럼프가 미국을 증오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는 구호를 외치거나, 이런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있었다.

경찰은 트럼프 당선인의 거처가 있는 트럼프타워 주위에 바리케이드나 콘크리트 벽을 설치하고 시위대의 근접을 막았다. 뉴욕 지하철 창문에 "나는 트럼프를 죽일 것"이라는 문구가 붙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으나, 도착했을 때는 이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이틀째를 맞은 시위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과의 첫 '정권인수' 협의가 있었던 워싱턴DC에서도 벌어졌다. 100여 명의 시위대가 백악관 앞에서 최근 개장한 인근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까지 행진했다.

미 언론들은 10개 도시에서 벌어진 시위에 수천 명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이날 오전 수업에 가지 않은 1천 명 이상의 학생이 거리로 몰려나왔고, 텍사스 주 산마르코스 텍사스주립대 학생 수백 명도 시위를 벌였다. 버지니아 주 리치먼드와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고속도로를 점거하거나, 점거를 시도하다 20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응석받이 아기 몇 명이 우는 것"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반(反) 트럼프' 시위는 주말로 가면서 격화할 것으로 수사 당국은 보고 있다.
  • 워싱턴·뉴욕서도 ‘반트럼프 시위’…수천 명 참가
    • 입력 2016-11-11 07:02:39
    • 수정2016-11-11 07:18:25
    국제

[연관 기사] ☞ [뉴스광장] 트럼프 당선 반대 시위 사흘째…美 전역 확산

제45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에 반대하는 시위가 수도 워싱턴DC와 트럼프가 거주하는 뉴욕으로 번졌다. 대선 다음 날인 지난 9일부터 보스턴, 캘리포니아 버클리 등 동서부 주요 도시에서 대학생 등이 주축인 시위가 벌어진 시위가 확산한 것이다.

뉴욕 지역 NBC방송은 뉴욕 중심부 맨해튼에서 열린 시위에는 수천 명이 참가했다고 현지시간어제(10일) 보도했다. 시위는 평화롭게 끝났지만 65명이 경찰에 연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는 맨해튼의 주요 장소에서 모인 뒤 트럼프가 사는 5번가 '트럼프타워'와 트럼프 가족이 경영하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앞까지 행진했다.

십여 개 블럭에 걸쳐 시위대가 행진하는 사진이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서비스(SNS)에 게재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트럼프는 나의 대통령이 아니다.", "물러나라", "트럼프를 탄핵하라", "트럼프가 미국을 증오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는 구호를 외치거나, 이런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있었다.

경찰은 트럼프 당선인의 거처가 있는 트럼프타워 주위에 바리케이드나 콘크리트 벽을 설치하고 시위대의 근접을 막았다. 뉴욕 지하철 창문에 "나는 트럼프를 죽일 것"이라는 문구가 붙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으나, 도착했을 때는 이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이틀째를 맞은 시위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과의 첫 '정권인수' 협의가 있었던 워싱턴DC에서도 벌어졌다. 100여 명의 시위대가 백악관 앞에서 최근 개장한 인근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까지 행진했다.

미 언론들은 10개 도시에서 벌어진 시위에 수천 명이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이날 오전 수업에 가지 않은 1천 명 이상의 학생이 거리로 몰려나왔고, 텍사스 주 산마르코스 텍사스주립대 학생 수백 명도 시위를 벌였다. 버지니아 주 리치먼드와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고속도로를 점거하거나, 점거를 시도하다 20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응석받이 아기 몇 명이 우는 것"이라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반(反) 트럼프' 시위는 주말로 가면서 격화할 것으로 수사 당국은 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