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 삼성 밀어내고 3분기 북미 시장 1위 탈환
입력 2016.11.11 (09:47) 수정 2016.11.11 (09:56) 국제
애플이 올해 3분기 북미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밀어내고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11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은 애플이 3분기(7∼9월) 북미 지역에서 스마트폰 출하량 기준으로 시장 점유율 33.1%로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는 2분기보다 무려 8.6%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반면 2분기에서 1위를 차지했던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시장 점유율이 32.7%에서 24.4%로 8.3%포인트나 추락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전자의 점유율 감소분을 고스란히 애플이 가져간 셈이다.

이로써 애플은 지난 분기 삼성전자에 내줬던 1위 자리를 한 분기 만에 탈환했다. 애플은 지난 9월 16일 북미 지역에서 아이폰7 시리즈를 출시하며 초반 열풍을 재현했다. 아이폰7 시리즈는 출시 첫 주 전작인 아이폰6보다 4배나 많이 팔리며 초기 물량이 매진됐다.

한편, LG전자는 3분기 북미 시장 점유율이 전 분기보다 0.6%포인트 하락한 15.7%로 3위를 지켰다. 전략 제품을 앞세운 애플과 삼성전자의 틈새에서 보급형 제품의 판매 호조가 큰 힘이 됐다.

4위는 ZTE(8.7%), 5위는 TCL-알카텔(7.7%)이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위인 중국 화웨이는 북미 점유율이 0.5%에 그쳐 전 분기에 이어 10위에 머물렀다.
  • 애플, 삼성 밀어내고 3분기 북미 시장 1위 탈환
    • 입력 2016-11-11 09:47:01
    • 수정2016-11-11 09:56:27
    국제
애플이 올해 3분기 북미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밀어내고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11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은 애플이 3분기(7∼9월) 북미 지역에서 스마트폰 출하량 기준으로 시장 점유율 33.1%로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이는 2분기보다 무려 8.6%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반면 2분기에서 1위를 차지했던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로 시장 점유율이 32.7%에서 24.4%로 8.3%포인트나 추락하며 2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전자의 점유율 감소분을 고스란히 애플이 가져간 셈이다.

이로써 애플은 지난 분기 삼성전자에 내줬던 1위 자리를 한 분기 만에 탈환했다. 애플은 지난 9월 16일 북미 지역에서 아이폰7 시리즈를 출시하며 초반 열풍을 재현했다. 아이폰7 시리즈는 출시 첫 주 전작인 아이폰6보다 4배나 많이 팔리며 초기 물량이 매진됐다.

한편, LG전자는 3분기 북미 시장 점유율이 전 분기보다 0.6%포인트 하락한 15.7%로 3위를 지켰다. 전략 제품을 앞세운 애플과 삼성전자의 틈새에서 보급형 제품의 판매 호조가 큰 힘이 됐다.

4위는 ZTE(8.7%), 5위는 TCL-알카텔(7.7%)이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위인 중국 화웨이는 북미 점유율이 0.5%에 그쳐 전 분기에 이어 10위에 머물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