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암흑천지 모술의 ‘어린이 희생자’들
입력 2016.11.11 (12:52) 수정 2016.11.11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라크 정부군과 연합군이 IS 축출작전을 벌이고 있는 '모술'시 일대가 끔찍한 암흑천지로 변하고 있습니다.

IS가 곳곳에 매립한 폭발물때문에 특히 어린이 희생자들이 속출하고 있는데요,

이 어린이는 축구를 하다가 폭발물이 터져 중상을 입었습니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뒤 숨졌습니다.

<인터뷰> 부상당한 어린이 : "폭발물이 있었어요. 친구에게 축구공을 그쪽으로 차지 말라고 했는데 친구가 폭발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어요. 그런데 폭발했죠.우리는 두명이었고 나는 친구옆에 서 있었어요."

병원측은 날마다 어린이들이 사고로 실려온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의료진 : "머리에 파편을 맞은 만 16살 소녀가 있어요. 아마 생존율은 50% 입니다. (살 확률이 절반이라고요?) 그래요, 나도 모릅니다. 이것은 전쟁이니까요."

국제 아동 구호기구는 현재 모술에 남아있는 어린이가 최대 6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암흑천지 모술의 ‘어린이 희생자’들
    • 입력 2016-11-11 12:54:24
    • 수정2016-11-11 12:59:47
    뉴스 12
이라크 정부군과 연합군이 IS 축출작전을 벌이고 있는 '모술'시 일대가 끔찍한 암흑천지로 변하고 있습니다.

IS가 곳곳에 매립한 폭발물때문에 특히 어린이 희생자들이 속출하고 있는데요,

이 어린이는 축구를 하다가 폭발물이 터져 중상을 입었습니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얼마 뒤 숨졌습니다.

<인터뷰> 부상당한 어린이 : "폭발물이 있었어요. 친구에게 축구공을 그쪽으로 차지 말라고 했는데 친구가 폭발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어요. 그런데 폭발했죠.우리는 두명이었고 나는 친구옆에 서 있었어요."

병원측은 날마다 어린이들이 사고로 실려온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의료진 : "머리에 파편을 맞은 만 16살 소녀가 있어요. 아마 생존율은 50% 입니다. (살 확률이 절반이라고요?) 그래요, 나도 모릅니다. 이것은 전쟁이니까요."

국제 아동 구호기구는 현재 모술에 남아있는 어린이가 최대 6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