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천 주민, 석탄발전소 찬성 시의원 주민소환 나서
입력 2016.11.11 (13:16) 수정 2016.11.11 (13:23) 사회
경기도 포천시민들이 지역 내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찬성한 시의원에 대한 주민소환에 나섰다.

경기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0일 포천시의회 나선거구 유권자 6명이 지역구 시의원인 새누리당 윤충식 의원에 대한 '주민소환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 교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민소환 절차에 착수한 유권자 6명은 석탄발전소 반대 운동을 벌인 신북면·관인면·영중면 주민들이다.

이들은 윤 의원이 2018년 가동 예정으로 신북면 신평리에 건설 중인 169㎽ 용량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건립되면 오히려 환경이 개선된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에 대한 반감으로 주민소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포천시선관위는 1주일간 신청서를 검토한 뒤 결격사유가 없으면 오는 17일 주민소환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할 방침이다. 이후 주민들은 내년 1월 16일까지 60일간 주민서명에 나서게 된다.

주민소환 투표를 하려면 전체 유권자의 20% 이상인 5천831명의 유효 서명이 있어야 한다. 투표에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윤 의원은 즉시 시의원직을 상실한다.

포천시 신평리 장자산업단지에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 건립이 추진되면서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 포천 주민, 석탄발전소 찬성 시의원 주민소환 나서
    • 입력 2016-11-11 13:16:50
    • 수정2016-11-11 13:23:56
    사회
경기도 포천시민들이 지역 내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찬성한 시의원에 대한 주민소환에 나섰다.

경기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0일 포천시의회 나선거구 유권자 6명이 지역구 시의원인 새누리당 윤충식 의원에 대한 '주민소환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 교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주민소환 절차에 착수한 유권자 6명은 석탄발전소 반대 운동을 벌인 신북면·관인면·영중면 주민들이다.

이들은 윤 의원이 2018년 가동 예정으로 신북면 신평리에 건설 중인 169㎽ 용량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건립되면 오히려 환경이 개선된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에 대한 반감으로 주민소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포천시선관위는 1주일간 신청서를 검토한 뒤 결격사유가 없으면 오는 17일 주민소환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할 방침이다. 이후 주민들은 내년 1월 16일까지 60일간 주민서명에 나서게 된다.

주민소환 투표를 하려면 전체 유권자의 20% 이상인 5천831명의 유효 서명이 있어야 한다. 투표에 유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윤 의원은 즉시 시의원직을 상실한다.

포천시 신평리 장자산업단지에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소 건립이 추진되면서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