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 가격 21년만에 최저 수준
입력 2016.11.11 (14:06) 수정 2016.11.11 (14:12) 경제
올해 쌀 생산량이 감소할 것이란 전망에도 불구하고 쌀 가격이 또 하락해 21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면서 쌀 직불금이 역대 최대 수준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오늘(11일) 통계청이 발표한 이번 달 5일 기준 산지 쌀값은 20kg 정곡 기준 3만 2천337원으로 지난달 25일 3만 2천407원 보다 0.2% 하락했다.

80㎏ 기준으로 환산하면 12만 9천348원인데 지난달 12만 9천628원으로 이미 1995년 이후 21년 만에 쌀 생산 농민들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13만 원대를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또다시 최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올해 수확기에 내린 잦은 비와 이상 고온 등으로 인해 벼 이삭에 싹이 트는 '수발아' 피해가 커서 쌀 예상생산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 상황에서도 가격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의 쌀값이 80㎏ 기준 15만 1천644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가격 폭락은 예년보다 심각한 상황이지만 그나마 하락 폭은 0.2%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달 8일 기준 공공비축미 등으로 농가에서 총 9만 8천 톤을 매입한 상태고, 민간 매입물량은 농협 130만 톤 등을 포함해 160만 톤에 이른다.

산지 쌀값이 폭락하면서 직불금 지급에도 비상이 걸렸다. 정부가 변동직불금 예산안으로 잡은 9천777억 원은 산지 쌀값이 14만 원대인 경우를 기준으로 계산한 것이어서, 쌀값이 하락하면 변동직불금 규모는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자칫 변동직불금 규모가 세계무역기구 WTO가 정한 농업보조총액 한도 1조 4천900억 원을 넘어설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 쌀 가격 21년만에 최저 수준
    • 입력 2016-11-11 14:06:27
    • 수정2016-11-11 14:12:48
    경제
올해 쌀 생산량이 감소할 것이란 전망에도 불구하고 쌀 가격이 또 하락해 21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면서 쌀 직불금이 역대 최대 수준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오늘(11일) 통계청이 발표한 이번 달 5일 기준 산지 쌀값은 20kg 정곡 기준 3만 2천337원으로 지난달 25일 3만 2천407원 보다 0.2% 하락했다.

80㎏ 기준으로 환산하면 12만 9천348원인데 지난달 12만 9천628원으로 이미 1995년 이후 21년 만에 쌀 생산 농민들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13만 원대를 아래로 떨어진 데 이어 또다시 최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올해 수확기에 내린 잦은 비와 이상 고온 등으로 인해 벼 이삭에 싹이 트는 '수발아' 피해가 커서 쌀 예상생산량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 상황에서도 가격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의 쌀값이 80㎏ 기준 15만 1천644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가격 폭락은 예년보다 심각한 상황이지만 그나마 하락 폭은 0.2%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달 8일 기준 공공비축미 등으로 농가에서 총 9만 8천 톤을 매입한 상태고, 민간 매입물량은 농협 130만 톤 등을 포함해 160만 톤에 이른다.

산지 쌀값이 폭락하면서 직불금 지급에도 비상이 걸렸다. 정부가 변동직불금 예산안으로 잡은 9천777억 원은 산지 쌀값이 14만 원대인 경우를 기준으로 계산한 것이어서, 쌀값이 하락하면 변동직불금 규모는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자칫 변동직불금 규모가 세계무역기구 WTO가 정한 농업보조총액 한도 1조 4천900억 원을 넘어설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