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관실 관리만 41년’…국방부 직원 은퇴
입력 2016.11.11 (14:20) 수정 2016.11.11 (14:23) 정치
국방부 장관실에서 40여 년 동안 근무한 70대 직원이 은퇴한다.

국방부는 오늘(11일) "국방부 장관실 시설담당관 김학구(75·남)씨가 16일 은퇴한다"며 "한민구 장관이 직접 은퇴식을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969년부터 국방부에 임시직으로 처음 업무를 맡은 김 씨는 17대 임충식 장관부터 44대 한민구 장관까지 28명에 달하는 장관과 함께 일했다. 군무원 신분이던 김 씨는 1999년에 정년 퇴임한 뒤에도, 업무 능력을 인정 받아 일용직으로 재임용돼 지금까지 줄곧 장관실에서 일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씨는 묵묵히 자신의 위치에서 제 몫을 다하는 사람, 빛나지는 않지만 없어서는 안 될 사람이었다"며 "늘 우직하고 성실하며 겸손했던 그를 국방부 직원들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장관실 관리만 41년’…국방부 직원 은퇴
    • 입력 2016-11-11 14:20:25
    • 수정2016-11-11 14:23:35
    정치
국방부 장관실에서 40여 년 동안 근무한 70대 직원이 은퇴한다.

국방부는 오늘(11일) "국방부 장관실 시설담당관 김학구(75·남)씨가 16일 은퇴한다"며 "한민구 장관이 직접 은퇴식을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969년부터 국방부에 임시직으로 처음 업무를 맡은 김 씨는 17대 임충식 장관부터 44대 한민구 장관까지 28명에 달하는 장관과 함께 일했다. 군무원 신분이던 김 씨는 1999년에 정년 퇴임한 뒤에도, 업무 능력을 인정 받아 일용직으로 재임용돼 지금까지 줄곧 장관실에서 일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김 씨는 묵묵히 자신의 위치에서 제 몫을 다하는 사람, 빛나지는 않지만 없어서는 안 될 사람이었다"며 "늘 우직하고 성실하며 겸손했던 그를 국방부 직원들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