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친환경차 세계시장 선점 위해 지방정부 지원제도 강화해야”
입력 2016.11.11 (14:25) 수정 2016.11.11 (14:29) 사회
친환경 자동차 세계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정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친환경 자동차 확대, 허와 실' 보고서를 통해 정부 차원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충전 시설 부족, 충전 후 짧은 주행거리, 낮은 세제 혜택, 전용번호판 미시행 등이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연구원은 관련 대책으로 급속 충전시설 대폭 확충과 세제혜택 확대, 버스전용차로 이용, 차량 가격을 낮추기 위한 원천기술 국산화 지원, 친환경 자동차 의무공급 제도 도입 등을 제언했다.

경기도 차원의 지원제도로 아파트 충전시설 설치를 위한 경기도에너지 기본조례 개정, 전기차 시범도시 확대, 전기차 보조금 지급제도 재도입, 경기도가 관리하는 과천-의왕간 고속도로 구간 친환경차 통행료 50% 할인 등의 인센티브 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계 친환경 자동차 시장은 2010년 1,000만대에서 2020년 3,000만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연평균 11.3%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6년 22만대 보급 수준에서 오는 2020년 150만대 보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 “친환경차 세계시장 선점 위해 지방정부 지원제도 강화해야”
    • 입력 2016-11-11 14:25:50
    • 수정2016-11-11 14:29:40
    사회
친환경 자동차 세계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정부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친환경 자동차 확대, 허와 실' 보고서를 통해 정부 차원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충전 시설 부족, 충전 후 짧은 주행거리, 낮은 세제 혜택, 전용번호판 미시행 등이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기연구원은 관련 대책으로 급속 충전시설 대폭 확충과 세제혜택 확대, 버스전용차로 이용, 차량 가격을 낮추기 위한 원천기술 국산화 지원, 친환경 자동차 의무공급 제도 도입 등을 제언했다.

경기도 차원의 지원제도로 아파트 충전시설 설치를 위한 경기도에너지 기본조례 개정, 전기차 시범도시 확대, 전기차 보조금 지급제도 재도입, 경기도가 관리하는 과천-의왕간 고속도로 구간 친환경차 통행료 50% 할인 등의 인센티브 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세계 친환경 자동차 시장은 2010년 1,000만대에서 2020년 3,000만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연평균 11.3%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6년 22만대 보급 수준에서 오는 2020년 150만대 보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