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립유공자단체 광복회 “한일 군사정보협정 동의할 수 없어”
입력 2016.11.11 (15:56) 수정 2016.11.11 (16:05) 정치
독립유공자단체인 광복회가 한일 군사정보호협정(GSOMIA)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오늘(11일) 성명서를 내고, "한일 간 역사적 현안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그대로 두고 체결되는 군사협정에는 동의할 수 없으며 좌시하지 않겠다"며 "우리 정부는 다시 한 번 한일 간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손익에 대해 민족사적 차원에서 깊이 성찰하고 국민적 합의를 얻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복회는 또, "이번 협정이 앞으로 양국 간 유사 협정 체결의 시발점이 된다는 우려를 결코 배제할 수 없고 한반도 유사시 자국민 보호를 빌미로 자위대의 한반도 상륙의 단초가 될 공산도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의 아베 총리는 우리 정부에 군사협정 체결을 요구하기에 앞서 독도영유권 망언 철회는 물론, 식민지배 과거사 반성과 진심 어린 사죄, 역사교과서 왜곡 등에 대한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우리 정부는 이를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1일과 9일, 각각 일본 도쿄와 서울에서 개최된 두 차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위한 과장급 실무협의에서 협정 문안의 주요 내용에 대해 합의했으며, 다음 주 중 3차 실무협의를 열어 가서명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 독립유공자단체 광복회 “한일 군사정보협정 동의할 수 없어”
    • 입력 2016-11-11 15:56:45
    • 수정2016-11-11 16:05:14
    정치
독립유공자단체인 광복회가 한일 군사정보호협정(GSOMIA)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오늘(11일) 성명서를 내고, "한일 간 역사적 현안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점을 그대로 두고 체결되는 군사협정에는 동의할 수 없으며 좌시하지 않겠다"며 "우리 정부는 다시 한 번 한일 간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손익에 대해 민족사적 차원에서 깊이 성찰하고 국민적 합의를 얻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복회는 또, "이번 협정이 앞으로 양국 간 유사 협정 체결의 시발점이 된다는 우려를 결코 배제할 수 없고 한반도 유사시 자국민 보호를 빌미로 자위대의 한반도 상륙의 단초가 될 공산도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의 아베 총리는 우리 정부에 군사협정 체결을 요구하기에 앞서 독도영유권 망언 철회는 물론, 식민지배 과거사 반성과 진심 어린 사죄, 역사교과서 왜곡 등에 대한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우리 정부는 이를 당당히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1일과 9일, 각각 일본 도쿄와 서울에서 개최된 두 차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위한 과장급 실무협의에서 협정 문안의 주요 내용에 대해 합의했으며, 다음 주 중 3차 실무협의를 열어 가서명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