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15번째 지카환자…필리핀 다녀온 40대 남성
입력 2016.11.11 (16:07) 수정 2016.11.11 (16:10) 사회
필리핀을 방문한 40대 남성이 국내 15번째 지카바이러스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월 26일부터 31일까지 필리핀의 민도르섬을 방문하고 국내에 들어온 41살 A씨의 혈액과 소변 표본에서 지카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필리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11월 5일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이다 7일에 발진이 시작돼 대구광역시 달서구 보건소를 찾았다.

이후 대구의료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료원 측이 A씨가 지카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된다고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는 10일 오후 A씨에 대해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내렸다.

현재 A씨는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추가검사를 받고 있다.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으로 알려졌다.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A씨를 포함해 15명이다. 이 가운데 11명은 동남아(필리핀 6명, 베트남 3명, 태국 2명)를 다녀온 다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남성은 12명, 여성은 3명이다. 임신부는 없다.

지카바이러스 발생 지역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 여행 후에는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고 성관계 시 콘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동남아에서 입국한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중남미가 있는 남반구는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라 모기 번식이 늘고 있다.해당 지역을 방문하는 사람은 지카 바이러스 감염에 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 국내 15번째 지카환자…필리핀 다녀온 40대 남성
    • 입력 2016-11-11 16:07:45
    • 수정2016-11-11 16:10:33
    사회
필리핀을 방문한 40대 남성이 국내 15번째 지카바이러스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월 26일부터 31일까지 필리핀의 민도르섬을 방문하고 국내에 들어온 41살 A씨의 혈액과 소변 표본에서 지카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필리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11월 5일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을 보이다 7일에 발진이 시작돼 대구광역시 달서구 보건소를 찾았다.

이후 대구의료원에서 진료를 받던 중 의료원 측이 A씨가 지카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된다고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는 10일 오후 A씨에 대해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내렸다.

현재 A씨는 경북대학교병원에서 추가검사를 받고 있다. 건강상태는 양호한 편으로 알려졌다.

국내 지카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A씨를 포함해 15명이다. 이 가운데 11명은 동남아(필리핀 6명, 베트남 3명, 태국 2명)를 다녀온 다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남성은 12명, 여성은 3명이다. 임신부는 없다.

지카바이러스 발생 지역을 방문하는 여행객은 현지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 여행 후에는 남녀 모두 6개월간 임신을 연기하고 성관계 시 콘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동남아에서 입국한 지카바이러스 감염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며 "중남미가 있는 남반구는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라 모기 번식이 늘고 있다.해당 지역을 방문하는 사람은 지카 바이러스 감염에 주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