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컬링 한국 여자팀, 뉴질랜드 완파…아·태선수권 결승행
입력 2016.11.11 (17:17) 수정 2016.11.11 (22:31)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경북체육회)이 2016 아시아·태평양 컬링 선수권대회(PACC)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컬링대표팀은 11일 경북 의성컬링센터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뉴질랜드를 12-4로 완파했다.

김은정(26) 스킵(주장)과 김경애(22), 김선영(23), 김영미(25), 김초희(20)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예선전에서 6승 1패를 기록, 8개국 중 1위로 준결승에 오른 바 있다.

대표팀은 12일 결승전에서 중국과 우승컵을 둘러싸고 격돌한다. 중국은 이날 준결승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6-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작년 이 대회에서 한국은 경기도청이 여자 대표팀으로 출전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 대회에는 내년 3월 중국에서 열리는 세계 여자 컬링선수권대회 출전권 2장이 걸려 있다. 중국은 개최국으로서 자동 출전하기 때문에 한국은 이 대회 결승전 결과와 관계없이 남은 1장의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차지하게 됐다.

남자 국가대표팀(강원도청)은 이날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5-6으로 역전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남자 대표팀은 예선을 1위로 통과했으나, 예선 4위 일본에 발목을 잡히면서 대회 2연패를 이룰 수 없게 됐다. 강원도청은 작년 이 대회 우승팀이다.

남자 대표팀은 4-3으로 앞서다가 8엔드에서 2점을 잃어 4-5로 역전당했다. 대표팀은 10엔드에서 1점을 올려 극적으로 5-5 동점을 만들었으나, 연장전에서 1점을 내주면서 아쉽게 패했다.

일본은 결승전에서 중국과 만난다. 한국은 3·4위전에서 대만과 동메달 경쟁을 벌인다.

내년 4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 남자 컬링선수권대회 출전권은 일본과 중국이 가져간다.
  • 컬링 한국 여자팀, 뉴질랜드 완파…아·태선수권 결승행
    • 입력 2016-11-11 17:17:19
    • 수정2016-11-11 22:31:53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경북체육회)이 2016 아시아·태평양 컬링 선수권대회(PACC)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컬링대표팀은 11일 경북 의성컬링센터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전에서 뉴질랜드를 12-4로 완파했다.

김은정(26) 스킵(주장)과 김경애(22), 김선영(23), 김영미(25), 김초희(20)로 구성된 여자 대표팀은 예선전에서 6승 1패를 기록, 8개국 중 1위로 준결승에 오른 바 있다.

대표팀은 12일 결승전에서 중국과 우승컵을 둘러싸고 격돌한다. 중국은 이날 준결승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일본을 6-3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작년 이 대회에서 한국은 경기도청이 여자 대표팀으로 출전해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 대회에는 내년 3월 중국에서 열리는 세계 여자 컬링선수권대회 출전권 2장이 걸려 있다. 중국은 개최국으로서 자동 출전하기 때문에 한국은 이 대회 결승전 결과와 관계없이 남은 1장의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차지하게 됐다.

남자 국가대표팀(강원도청)은 이날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5-6으로 역전패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남자 대표팀은 예선을 1위로 통과했으나, 예선 4위 일본에 발목을 잡히면서 대회 2연패를 이룰 수 없게 됐다. 강원도청은 작년 이 대회 우승팀이다.

남자 대표팀은 4-3으로 앞서다가 8엔드에서 2점을 잃어 4-5로 역전당했다. 대표팀은 10엔드에서 1점을 올려 극적으로 5-5 동점을 만들었으나, 연장전에서 1점을 내주면서 아쉽게 패했다.

일본은 결승전에서 중국과 만난다. 한국은 3·4위전에서 대만과 동메달 경쟁을 벌인다.

내년 4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 남자 컬링선수권대회 출전권은 일본과 중국이 가져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