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측, 사기 의혹 ‘트럼프대학’ 재판 연기 요청
입력 2016.11.11 (20:15) 수정 2016.11.11 (20:30) 국제
미국의 45대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 측이 사기 의혹을 받는 '트럼프 대학' 관련 재판을 대통령 취임 이후로 연기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USA투데이에 따르면 트럼프 측 변호사들은 이날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서 열린 사건 심리에서 이달 28일 예정된 재판을 내년 2∼3월로 미뤄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정권 인수에 정신이 없는 점을 고려해 재판을 내년 1월 취임일 이후로 미뤄달라는 취지였다. 변호사들은 대통령이나 당선인 신분으로 법정에 나와 증언을 하는 일이 전례가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사건을 맡은 곤살로 쿠리엘 샌디에이고 연방지법 판사는 이에 트럼프가 법정에 직접 나오는 대신 영상으로 증언을 대신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측의 재판 연기 요청과 관련해 14일까지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2004년부터 5년 동안 운영된 트럼프 대학은 대학 인가를 받지 않은 채 대학이라는 명칭을 쓰며 부동산 투자 비법을 가르쳐 논란이 됐으며 수강생들이 사기를 당했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는 대선 기간 사건 담당 쿠리엘 판사가 멕시코계이기 때문에 자신을 증오하고 재판을 불공정하게 진행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 트럼프 측, 사기 의혹 ‘트럼프대학’ 재판 연기 요청
    • 입력 2016-11-11 20:15:06
    • 수정2016-11-11 20:30:14
    국제
미국의 45대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 측이 사기 의혹을 받는 '트럼프 대학' 관련 재판을 대통령 취임 이후로 연기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USA투데이에 따르면 트럼프 측 변호사들은 이날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서 열린 사건 심리에서 이달 28일 예정된 재판을 내년 2∼3월로 미뤄달라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정권 인수에 정신이 없는 점을 고려해 재판을 내년 1월 취임일 이후로 미뤄달라는 취지였다. 변호사들은 대통령이나 당선인 신분으로 법정에 나와 증언을 하는 일이 전례가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사건을 맡은 곤살로 쿠리엘 샌디에이고 연방지법 판사는 이에 트럼프가 법정에 직접 나오는 대신 영상으로 증언을 대신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측의 재판 연기 요청과 관련해 14일까지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2004년부터 5년 동안 운영된 트럼프 대학은 대학 인가를 받지 않은 채 대학이라는 명칭을 쓰며 부동산 투자 비법을 가르쳐 논란이 됐으며 수강생들이 사기를 당했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는 대선 기간 사건 담당 쿠리엘 판사가 멕시코계이기 때문에 자신을 증오하고 재판을 불공정하게 진행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