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상화, 첫 월드컵서 6위 ‘불안한 출발’
입력 2016.11.11 (21:50) 수정 2016.11.11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가 월드컵 1차대회 500m에서 6위에 그치면서, 올 시즌을 부진하게 시작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발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면서, 100m를 10초 47에 끊었습니다.

그러나 뒷심이 부족했습니다.

가속도를 붙이지 못하면서 자신의 최고기록에 2초이상 늦은 38초 47로 6위에 머물렀습니다.

시즌 첫 대회인만큼 아직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한 모습이었습니다.

1위를 차지한 일본의 코다이라 나오도 38초 플랫을 기록하는 등 다른 선수들의 기록도 저조했습니다.

올 시즌부터는 세계선수권은 물론, 평창 올림픽때도 과거와 달리, 단 한번의 레이스로 순위를 가리는만큼 더 신중한 경기운영이 필요해졌습니다.

여자 컬링대표팀은 아시아 태평양선수권대회에서 뉴질랜드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9엔드 상대의 스톤을 밀어내고 무려 5점을 올린 게 결정적이었습니다.

<녹취> 해설자 : "한국이 대거 5점을 뽑아냅니다. 이게 바로 컬링의 매력이죠."

내년 3월 세계선수권 티켓을 확보한 여자컬링은 내일 중국과 우승을 놓고 다툽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이상화, 첫 월드컵서 6위 ‘불안한 출발’
    • 입력 2016-11-11 21:52:19
    • 수정2016-11-11 22:10:52
    뉴스 9
<앵커 멘트>

스피드스케이팅의 이상화가 월드컵 1차대회 500m에서 6위에 그치면서, 올 시즌을 부진하게 시작했습니다.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출발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면서, 100m를 10초 47에 끊었습니다.

그러나 뒷심이 부족했습니다.

가속도를 붙이지 못하면서 자신의 최고기록에 2초이상 늦은 38초 47로 6위에 머물렀습니다.

시즌 첫 대회인만큼 아직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한 모습이었습니다.

1위를 차지한 일본의 코다이라 나오도 38초 플랫을 기록하는 등 다른 선수들의 기록도 저조했습니다.

올 시즌부터는 세계선수권은 물론, 평창 올림픽때도 과거와 달리, 단 한번의 레이스로 순위를 가리는만큼 더 신중한 경기운영이 필요해졌습니다.

여자 컬링대표팀은 아시아 태평양선수권대회에서 뉴질랜드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9엔드 상대의 스톤을 밀어내고 무려 5점을 올린 게 결정적이었습니다.

<녹취> 해설자 : "한국이 대거 5점을 뽑아냅니다. 이게 바로 컬링의 매력이죠."

내년 3월 세계선수권 티켓을 확보한 여자컬링은 내일 중국과 우승을 놓고 다툽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