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틸리케호, 우즈베크와 운명의 한판
입력 2016.11.15 (06:25) 수정 2016.11.15 (10: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기의 슈틸리케 호는 오늘 우즈베키스탄과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을 펼칩니다.

총 10경기인 최종 예선의 반환점을 돌게 되는 대표팀으로선 본선 직행의 중요한 향방이 걸린 우즈베크전에서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데요.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주 캐나다와의 평가전 2대 0, 승리.

침체된 분위기를 깨고 자신감을 되찾은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크전에서 분위기 상승을 노립니다.

피파 랭킹 48위의 우즈베크는 최종예선 4경기에서 단 1실점만 할 정도로 만만치않은 상대입니다.

A조에서 현재 우리보다 승점 2점이 더 많아 조2위에 올라있습니다.

3위인 대표팀으로썬 반드시 이겨 본선에 직행할 수 있는 조2위 자리를 되찾아야합니다.

질 경우 승점이 5점까지 격차가 벌어져 남은 최종예선은 험난한 가시밭길이 됩니다.

슈틸리케감독은 캐나다전에서 시험한 공격 전술을 우즈베크전에 활용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원톱 이정협과 남태희, 김보경 등 빠른 발을 갖춘 2선 공격진의 유기적인 플레이로 상대 진영을 쉼없이 흔들 계획입니다.

우즈베크전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는 대표 선수들 역시 승리만 생각하고 있습니다.

<녹취> 구자철(축구 국가대표) : "선수들이 모든 역량을 펼칠수있도록 부담감과 압박감은 떨쳐내고 조금 더 냉정하게 전투적으로 경기에 임할 것입니다."

겁없는 막내 황희찬이 훈련 중 부상으로 결장하게 됐지만, 부상에서 회복된 베테랑 이청용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슈틸리케호가 위기 탈출에 성공할지 아니면 더 깊은 부진의 늪에 빠질지, 우즈베크전에 운명이 걸려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슈틸리케호, 우즈베크와 운명의 한판
    • 입력 2016-11-15 06:28:16
    • 수정2016-11-15 10:31:0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위기의 슈틸리케 호는 오늘 우즈베키스탄과 월드컵 최종예선 5차전을 펼칩니다.

총 10경기인 최종 예선의 반환점을 돌게 되는 대표팀으로선 본선 직행의 중요한 향방이 걸린 우즈베크전에서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데요.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주 캐나다와의 평가전 2대 0, 승리.

침체된 분위기를 깨고 자신감을 되찾은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크전에서 분위기 상승을 노립니다.

피파 랭킹 48위의 우즈베크는 최종예선 4경기에서 단 1실점만 할 정도로 만만치않은 상대입니다.

A조에서 현재 우리보다 승점 2점이 더 많아 조2위에 올라있습니다.

3위인 대표팀으로썬 반드시 이겨 본선에 직행할 수 있는 조2위 자리를 되찾아야합니다.

질 경우 승점이 5점까지 격차가 벌어져 남은 최종예선은 험난한 가시밭길이 됩니다.

슈틸리케감독은 캐나다전에서 시험한 공격 전술을 우즈베크전에 활용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원톱 이정협과 남태희, 김보경 등 빠른 발을 갖춘 2선 공격진의 유기적인 플레이로 상대 진영을 쉼없이 흔들 계획입니다.

우즈베크전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는 대표 선수들 역시 승리만 생각하고 있습니다.

<녹취> 구자철(축구 국가대표) : "선수들이 모든 역량을 펼칠수있도록 부담감과 압박감은 떨쳐내고 조금 더 냉정하게 전투적으로 경기에 임할 것입니다."

겁없는 막내 황희찬이 훈련 중 부상으로 결장하게 됐지만, 부상에서 회복된 베테랑 이청용이 대기하고 있습니다.

슈틸리케호가 위기 탈출에 성공할지 아니면 더 깊은 부진의 늪에 빠질지, 우즈베크전에 운명이 걸려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