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푸틴과 통화…“강하고 지속적인 관계 고대”
입력 2016.11.15 (07:07) 수정 2016.11.15 (07:1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관계와 글로벌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대통령직 인수위가 밝혔다.

인수위는 성명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역사적인 선거 승리를 축하해 준 푸틴 대통령과 대화했다"면서 "두 지도자는 미국과 러시아가 직면한 위협과 도전과제, 전략적 경제 이슈들, 200년이 넘은 양국관계를 포함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특히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 그리고 러시아 국민들과 강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갖기를 고대한다는 점을 푸틴 대통령에게 전했다"고 덧붙였다.

크렘린궁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화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두 지도자가 최악의 상황에 있는 양국관계를 정상화하고 국제테러리즘과의 전쟁 등에서 힘을 합칠 필요가 있다는 데 견해를 같이했다고 전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은 현재의 미-러 관계가 "아주 불만족스러운 상태에 있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이러한 관계를 정상화하고 폭넓은 문제들에서 건설적 협력 궤도로 이행하기 위한 적극적 공동 작업을 하자는 데 동의했다.

특히 경제통상 관계 발전을 통한 양국관계의 신뢰할 수 있는 기초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통화에선 또 내년이 미·러 외교 관계 수립 210주년이라는 점과 이 사실이 양국의 이익과 전 세계 안정 및 안보에 부합하는 실용적, 호혜적 협력으로의 복귀를 위한 자극제가 돼야 한다는 점이 지적됐다.

두 지도자는 앞으로 전화통화를 계속하고 향후 양측 실무자들의 준비를 통해 대면 회동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크렘린궁은 덧붙였다.

트럼프는 대선 운동 기간에 줄곧 러시아와 푸틴 대통령에게 우호적 태도를 보이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고, 푸틴 대통령도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주장하는 트럼프를 긍정 평가했다.
  • 트럼프, 푸틴과 통화…“강하고 지속적인 관계 고대”
    • 입력 2016-11-15 07:07:55
    • 수정2016-11-15 07:14:18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4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관계와 글로벌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대통령직 인수위가 밝혔다.

인수위는 성명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역사적인 선거 승리를 축하해 준 푸틴 대통령과 대화했다"면서 "두 지도자는 미국과 러시아가 직면한 위협과 도전과제, 전략적 경제 이슈들, 200년이 넘은 양국관계를 포함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특히 "트럼프 당선인이 러시아, 그리고 러시아 국민들과 강하고 지속적인 관계를 갖기를 고대한다는 점을 푸틴 대통령에게 전했다"고 덧붙였다.

크렘린궁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화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두 지도자가 최악의 상황에 있는 양국관계를 정상화하고 국제테러리즘과의 전쟁 등에서 힘을 합칠 필요가 있다는 데 견해를 같이했다고 전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은 현재의 미-러 관계가 "아주 불만족스러운 상태에 있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이러한 관계를 정상화하고 폭넓은 문제들에서 건설적 협력 궤도로 이행하기 위한 적극적 공동 작업을 하자는 데 동의했다.

특히 경제통상 관계 발전을 통한 양국관계의 신뢰할 수 있는 기초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통화에선 또 내년이 미·러 외교 관계 수립 210주년이라는 점과 이 사실이 양국의 이익과 전 세계 안정 및 안보에 부합하는 실용적, 호혜적 협력으로의 복귀를 위한 자극제가 돼야 한다는 점이 지적됐다.

두 지도자는 앞으로 전화통화를 계속하고 향후 양측 실무자들의 준비를 통해 대면 회동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크렘린궁은 덧붙였다.

트럼프는 대선 운동 기간에 줄곧 러시아와 푸틴 대통령에게 우호적 태도를 보이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고, 푸틴 대통령도 러시아와의 관계 개선을 주장하는 트럼프를 긍정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