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해설] 양자회담 무산 후 정국은
입력 2016.11.15 (07:44) 수정 2016.11.15 (09: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성창경 해설위원]

한 가닥 희망을 갖게 했던 청와대 양자회담이 전격 무산되면서 정국은 다시 난기류 속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대통령 퇴진에 대한 민심을 거스를 수 없고 야권 공조를 위해서 불가피했다는 것이 민주당이 밝힌 이윱니다. 간신히 살아나는가 싶었던 대화의 불씨는 사라지고 강경한 기류가 다시 여의도를 덮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양자 회담을 무산시키면서 기존의 대통령의 2선 후퇴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퇴진을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민주당의 이런 입장 배경에는 시민단체 등의 강한 반발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무력화돼 있는 대통령과의 대화는 일방적으로 도와주는 것이라며, 당 안팎에서 반발한 것입니다. 또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의 공조 파괴에 대한 강한 비난도 한몫했습니다. 이번 번복 사태로 당분간 대화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야당 간 상호 견제가 확실해지면서 하야를 포함한 퇴진이 아니면, 함부로 말을 꺼내지 못하는 분위기마저 조성된 셈입니다. 정치적인 해결 방법이 통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청와대는 당혹스러워하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는 것이 더 고민입니다. 그런 점에서 대통령도 더 큰 결단을 해야 합니다. 촛불민심이 확인된 만큼 과감한 권력 이양을 통한 거국 내각 구성으로 돌파구를 찾아야 합니다. 대통령이 다시 머뭇거릴 경우 문제 해결의 시간만 흘려보낼 뿐, 국민적 분노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시간과 민심이 대통령 편이 아님을 직시해야 합니다. 야당도 정국 혼란을 해결할 책임이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야당이 대화 대신 장외투쟁에 나선 것은 대통령의 ‘백기 투항’에만 집중했다는 비난을 불러온 것도 사실입니다. 야당이 혼란스러운 시국을 이용해서 결국 정권을 잡는 데만 목적이 있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습니다.

특검 합의와 임박한 조사로 박 대통령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야당과 민심의 요구에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양자회담 무산 후 정국은
    • 입력 2016-11-15 07:44:19
    • 수정2016-11-15 09:46:41
    뉴스광장
[성창경 해설위원]

한 가닥 희망을 갖게 했던 청와대 양자회담이 전격 무산되면서 정국은 다시 난기류 속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대통령 퇴진에 대한 민심을 거스를 수 없고 야권 공조를 위해서 불가피했다는 것이 민주당이 밝힌 이윱니다. 간신히 살아나는가 싶었던 대화의 불씨는 사라지고 강경한 기류가 다시 여의도를 덮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양자 회담을 무산시키면서 기존의 대통령의 2선 후퇴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퇴진을 당론으로 채택했습니다. 민주당의 이런 입장 배경에는 시민단체 등의 강한 반발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무력화돼 있는 대통령과의 대화는 일방적으로 도와주는 것이라며, 당 안팎에서 반발한 것입니다. 또 국민의당 등 다른 야당의 공조 파괴에 대한 강한 비난도 한몫했습니다. 이번 번복 사태로 당분간 대화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야당 간 상호 견제가 확실해지면서 하야를 포함한 퇴진이 아니면, 함부로 말을 꺼내지 못하는 분위기마저 조성된 셈입니다. 정치적인 해결 방법이 통하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청와대는 당혹스러워하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는 것이 더 고민입니다. 그런 점에서 대통령도 더 큰 결단을 해야 합니다. 촛불민심이 확인된 만큼 과감한 권력 이양을 통한 거국 내각 구성으로 돌파구를 찾아야 합니다. 대통령이 다시 머뭇거릴 경우 문제 해결의 시간만 흘려보낼 뿐, 국민적 분노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시간과 민심이 대통령 편이 아님을 직시해야 합니다. 야당도 정국 혼란을 해결할 책임이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야당이 대화 대신 장외투쟁에 나선 것은 대통령의 ‘백기 투항’에만 집중했다는 비난을 불러온 것도 사실입니다. 야당이 혼란스러운 시국을 이용해서 결국 정권을 잡는 데만 목적이 있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습니다.

특검 합의와 임박한 조사로 박 대통령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야당과 민심의 요구에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